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찾아 보는 감동 영화) 아이 엠 샘

 

 

 

 

 

 

 

 

 

 

2001년 제작되고 2002년 국내 상영되었던 아이엠 샘 ( i am sam) 을 뒤늦게 감상했다

 

1960년생인 숀 펜이 7살 지능의 샘 도슨을 연기한게 40대 초반이다

그 모습이 현세 불세출의 축구 스타 메시와 너무도 흡사하다

 

아마 영화 상영 당시는 아무도 그걸 몰랐으리라 ㅎ

특히 엔딩에서의  축구 유니폼을 입은 그의 모습은 메시다

 

그리고 이 영화는 비틀즈의 헌정 영화 같기도 하다

영화 곳곳에 비틀즈의 음악과 비틀즈 (특히 존 레논)에 대한 이야기가 샘 도슨을 통해 보여진다

 

실제론 자기 아들이 그린 여자친구 루시의 그림 제목인 존 레논의

"Lucy in the sky with diamonds" 음악에서 샘 도슨의 딸의 이름인 루시 다이아몬드  도슨을 땄다

 

또한 변호사 리타 해리슨의 이름도 리타는 "Lovely Rita Meter maid"에서

해리슨은 조지 해리슨에서 따온것임을 쉽사리 알수가 있다

 

영화에서 가장 잘 되었다고 내가 생각하는 장면인

신발 가게에서 루시의 신발을 십시 일반으로 사며 덤으로 풍선을 얻어 도로를 건너는 장면은

비틀즈의 유명한 사진과 닮아 있다

 

( 아이 엠 샘 스틸 사진)

(구글에서)

루시역의 다코다 패닝의 모습이 너무 귀엽다

 

7번방의 선물에서는 딸이 변호사가 되어 회상하지만 이 영화는 그렇지는 않다

 

지능이 떨어진 사람도 부모일수 있고 부모의 사랑을 똑같이 줄수 있다

그러나 현실에서 혼자 양육하기란 그리 쉽지는 않을터..

좋은 부모는 한결 같아야하며 동시에 인내해야 되며

들을수 없는 상황에도 귀를기울여야 합니다

           ( 샘 도슨의대사중) 

 

 

땨뜻한 마음을 가지게 하고 비틀즈의 음악이 생각나는 영화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늙은도령 2014.08.19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여기 잘하죠, 숀팬....

  2.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4.08.28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메시하고 너무 오버랩 되어서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