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존경합니다 쫄리 신부님

 

 

 

 

 

 

 

 

 

 

존경합니다

잊지 않겟습니다

 

오늘 이태석 신부님의 선종 5년이 되는 날이다

종교를 떠나 시대를 떠나 내가 가장 존경하는 분이다

 

울지마 톤즈를 다시 감상했다

보고 본 내용이지만 또 눈물이 흐른다

매년 이때가 되면 영상을 볼것이다

그래서 잊지 않으려 애를 쓸것이다

 

아래는 작년에 쓴 글이다

 

아무리 감정이 메마른 사람이라도 이 다큐 영화 "울지마 톤즈"를 보고

눈물을 훔치지 않았다면 좀 이상한 일일것이다

 

나는 부모님이 돌아 가셨을때도 별로 눈물을 흘리지 않았는데 이 영상을 보면서

흘러 내리는 눈물을 주체 할수가 없었다

 

특히 눈이 안 보이는 한센인이 신부님의 사진을 받아들고

사진에 입맞춤하려는 그 모습의 그 순간은.. 감동 그 자체였다

 

블로그에서 이태석 신부님의 선종 4주년 글을 읽고 관련 영상및 기록을

보다가 "울지마 톤즈" 까지 다운 로드 감상하게 되었다

 

 

일하는 짬짬이 보느라고 90분의 영상을 거의 반나절 걸려 볼수가 있었다

되 돌려 다시 보기도 하고..

 

 

그와 생활했던 톤지의 한 주민이 이렇게 이야기한다

" 그는 성경책에서 읽었던 하느님과 같은 분이고 안식을 주러 찾아 오시는 분"이었다고

 

그는 슈바이처 보다 더 위대하고 숭고한 삶을 살았다

 

재능이 많으셨던 그 분이 일찍 선종하신게 너무나 가슴아프다

 

외과 의사로

성직자로

브라스밴드를 만든음악인( 연주가,작곡가,가수)으로

병원을 짓고 학교를 세운 건축가로

아이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으로

녹색기후기금(GCF)를 인천 송도에 유치하는 숨은 조력자로

 

앞으로도 많은 하실일을 남겨 두고서...

 

 

신부님은 고난과 역경속에서도 힘들때마다

톤지의 딩카족의 밝은 모습과 가치관..

그들의 살아가는 하루하루가 신이 내린 선물이고

웃는 모습에서 배터리가 충전되듯이 힘을 얻으셨다 한다

 

사랑은 나누는거..

함께 하는거 란 말과 함께 하루 종일 아니 앞으로도 계속

신부님의 그 티 없는 모습이 뇌리에서 떠나지가 않을거 같다

 

 

존경합니다

쭐리 신부님

이태석 신부님.......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봉리브르 2015.01.14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이 선종 5년이 되는 날이군요.
    저도 울지 마 톤즈를 보면서 무척 울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 아프리카 말라위 등지에서 이태석 신부님처럼
    주민들을 돌보시는 다른 분들의 이야기도 읽어보게 되었고
    다큐멘터리로도 보곤 했구요.
    이런 분들 덕분에 우리가 이렇게 바르게 살아가고자 하는 힘이
    된다는 너무나 상식적인 말씀 남기고 갑니다.

    따뜻한 하루 보내세요^^

  2. BlogIcon 참교육 2015.01.14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영화 보면서 눈물깨나 흘렸는데...
    이런 분이 예수님의 삶을 사는사람 아니겠습니까?

  3. BlogIcon 耽讀 2015.01.14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어가 생각나지 않습니다. 그냥 '사랑'입니다.

  4. BlogIcon 『방쌤』 2015.01.14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저도 본 영화가 나왔네요
    다시 보게 되도 눈물 펑펑 쏟을것 같습니다
    추운 겨울이라 그런지 더 생각나네요..

  5. BlogIcon 봉봉.. 2015.01.14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보고 갈께요 오늘도 좋은하루!!!
    시간되시면 제 블로그도 한번씩 들려주세요!

  6. BlogIcon 한석규 2015.01.14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뜨거워지네요 ㅠ.ㅠ
    이런 분들이 세상을 바꿉니다. 이런분들이 많아지면 보다 행복한 세상이 될텐데..

  7. BlogIcon 바람 언덕 2015.01.14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지마 톤즈, 이태석 신부님...
    보석같은 분입니다. 하나님은 왜 이 분을 그리도 빨리 데려가셨을까요?
    안타깝습니다...

  8. BlogIcon 새 날 2015.01.14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메시지를 남기고 선종하셨으니 어쩌면 복 받은 분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문득 스쳐갑니다.

  9. BlogIcon 릴리밸리 2015.01.14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겸하는 신부님입니다.
    영화를 보고 얼마나 울었는지...
    이런 분이 계셔야하는데 안타깝습니다.

  10. BlogIcon 꼬장닷컴 2015.01.14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랬군요.
    제가 얼마나 건조하게 살아 왔는지 새삼 느낍니다.
    저는 그 모두가 처음 듣는 단어라 저녁에 컴퓨터로 검색을 해서라도 내용을 알고 싶네요.
    오늘도 좋은 정보 감사드리며 남은 하루 행복 하십시요..^^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5.01.14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꼭 검색해서 알아 가시기 바랍니다
      이태석 신부님의 고귀한 정신을 나누고
      싶습니다

    • BlogIcon 꼬장닷컴 2015.01.14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금 검색을 통해 이태석 신부님에 대해 쬐끔 알게 되었네요.
      이태석 신부님에 대해 다 알았다 할 수는 없지만 공수래공수거님께서 존경이란 단어를 사용하신 이유를 일정부분 알 수 있었습니다.
      신부님께서 62년생이시면 저보다 4살 연하이신데 저는 발 끝도 못 따라 갈 정도로 훌륭한 분이시네요.

  11. BlogIcon *저녁노을* 2015.01.14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물 많이 흘렀답니다.ㅠ.ㅠ

  12. BlogIcon 늙은도령 2015.01.14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대단한 분이셨죠.
    이태석 신부님의 관한 것은 많이 접해 알고는 있지만 그것을 실천하는 것과는 다른 것이지요.
    이런 분들이 많아야 하는데....

  13.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5.01.14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는 잘 모르는분이여요..
    이름석자 기억하고 갑니다.

  14. BlogIcon 포장지기 2015.01.14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원히 우리들 마음속에 살아 게실겁니다..

  15. BlogIcon 뉴론7 2015.01.15 0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적인 영화인가보죠 어제 한석규 2014년 영화 보았습니다

  16. BlogIcon Boramirang 2015.01.19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를 보면서 한참을 울었습니다.ㅜ

  17. BlogIcon The 노라 2015.01.20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왜왜왜 이런 분들을 먼저 세상을 뜨시냐구요???
    어떤 인간들은 많은 사람들을 죽이고 그 남겨진 가족들에게는 대못을 막고도 떵떵거리며 잘 사는데 말이죠.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