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대중들은 쉽게 잊는다-내부자들 디 오리지널

분명히 영화를 보았는데도,그것도 2달이 채 되지도 않았는데 새로운 영화를 보는것처럼

낯설다..그리고 풍성하다

3시간이란 러닝 타임이 전혀 지루하지가 않았다

영화의 결말을 알고 다음 장면이 어떻게 전개된다는걸 알면서도 영화의 내용이 새롭게

다가 왔다

 

50여분이 추가된 장면이 버릴 장면이어서 편집되지 않았다는것을 보여 주었다

이 영화를 2번째 보면서 2가지 부분이 궁금했었고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보고자 했었다

 

하나는 극중 조승우 본가로 나온 촬영지가 어딘가 하는것이었고 ( 엔딩 크레딧을을 끝까지

집중해서 보았는데도 결국 찾아 내지 못했다 ㅡ.ㅡ;;)

또 하나는 마지막 장면으로 이 주간이 어딘가와 전화를 하면서 이야기 하는 결말 내용

이다

 

우리 국민들의 냄비 근성을 조롱하는 그의 말투에서 권력자들의 위선과 부정부패를

이제는 더 이상 냄비 근성으로의 대처가 아닌 잊어 버리지 않는 끈질김과 꾸준함을

보여 주어야  국민들이 무섭다 하는걸 보여 주어야 한다는걸 뼈저리게 느낀다

 

잊어서는 안될일들이 많다 "세월호 참사,국정원 댓글 사건,십상시,성완구 스캔들,

간첩 조작 사건,등등 냄비가 되어서는 안된다

 

 

영화를 2번째 보면 처음에는 안 보였던,안 들렸던 부분들이 다시 보이게 된다

근데 그것이 전편에서 있었는지는 멀티스크린으로 확인하지 않는 이상 힘들것 같다

내부자들 영화 감상 후기

 

신문사 국장으로 나오는 김의성의 분량이 어디까지 였는지 모르겠지만 전편,후편 누가

포커스 되느냐 여하에 따라 분량이 조정된것 같다

청와대가 검찰 인사를 좌지 우지하고 대한 민국은 실력보다는 줄이나 백이 우선인게

씁쓸한 현실이지만 그래도 자막으로 우연의 일치라는 말로 대신 하는게 우습다

 

정치 권력은 유한하지만 재벌을 지키는 언론의 공생은 아마 무한할것이다

벤츠나 혼마5스타를 그들은 눈치 보지 않으며 누린다

 

절대로 적당히 짖다가 알아서 조용해 지지 않아야 한다

저들은 괴물이다..끝까지 싸워야 한다

 

( 한줄 줄거리)

펜의 힘으로 권력(정치,재벌)을 조정하는 언론사 주필에 맞서 주필에 버림 받은 조직폭력배와

백 없는 검사가 힘을 합쳐 비리를 폭로하는 이야기

 

젊음을 부르는것은 권력욕,명예욕, 성욕이다

하지만 그 젊음은  성형으로 이루어진 추잡한 젊음이다

 

부..1.전편이 모히또가서 몰디브 한잔,,유행어를 낳았다면 띄엄 띄엄 본다,산다도 유행어가 될만하다

     2.강한 기억에는 판단이 약하다

     3. "여 썰고"라고 냉혹하게 이야기 하는 조상무( 조우진 )도 주목 받을 배우다

     4. 이병헌이 이야기하는 잭 니콜슨의 "차이나 타운 "언제 한번 봐야겠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Deborah 2016.01.12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좋은 영화를 소개 해주셨군요..잘 봤습니다. ^^

  3. BlogIcon SoulSky 2016.01.12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일전에 내부자들 봤는데 정말로 명작이였어요 ㅎㅎ 오리지날도 언능 여기서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ㅎ

  4. BlogIcon 참교육 2016.01.12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빨리 봐야겠습니다.
    그런데 시간 내기가 너무 어렵네요

  5. BlogIcon 바람 언덕 2016.01.12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중은 쉽게 잊고 쉽게 망각하고 잘 잃어버리죠.
    그래서 대중입니다.
    그러나 시민은 그렇지 않지요. 우리는 대중이 아니라 시민이 되어야 합니다.
    깨어있는 시민으로 거듭날 때 저 무도한 정치 모리배들에게 지배당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정말 시민들이 깨어나야 합니다. 그래야 이 나라에 희망이 보입니다.

  6. BlogIcon 영화 다운 2016.01.12 1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맞아요 극중에 조상무 연기진짜;;
    결혼반지 낀거도 자기가 설정한거라고..

  7. BlogIcon 훈잉 2016.01.12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리지널이 궁금하긴했는대 내부자들을봐서 못보겠더라고요
    그래도 베테랑이나 내부자들이 저희사회의 모습을 잘보여주고있다는 생각이드네요.

  8. BlogIcon 뉴클릭 2016.01.12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리지널 정말 궁금해지네요!!
    보고싶어졌습니닷!!

  9. BlogIcon 『방쌤』 2016.01.12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범한듯, 무심한듯, 조금은 일상에 지친듯 보이는 조상무의 표정이 제일 기억에 남네요
    감독도 일상에서 만날수 있는 직장인의 모습을 찾았는데 딱 적격이라 선택했다고 하더라구요

    절대 쉽게 잊지도, 또 포기하지도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10. BlogIcon 새 날 2016.01.12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독판도 보셨군요. 이 영화의 인기는 정말 식을 줄을 모르는군요. 우리 사회의 현실이 극적으로 녹아들어 있기 때문이 아닐까도 싶어요. 곧 영화들이 줄줄이 개봉 예정입니다. 전 레버넌트를 찜했습니다.

  11.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6.01.12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독판을 저도 함 봐야겠어요.
    보면서 우리나라가 참 부끄럽습니다.

  12. BlogIcon 까칠양파 2016.01.12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보셨군요.
    감독판이 나왔다고 해서 보고 싶긴한데, 하필 이병헌이 나오는 영화라 선뜻 손이 안 가네요.
    배우는 배우일뿐인데, 자꾸만 그의 사생활이 생각나서 고민을 하게 만드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볼만한 영화겠죠.ㅎㅎ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01.12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첨엔 그런 생각이 없지 않았는데 감독판을 보면서
      그런 생각 잊었습니다 ㅋ
      감독판은 내용상 줄거리는 같아도 주인공이 좀 바뀐듯해서
      또 봐도 재미있더군요

  13. BlogIcon *저녁노을* 2016.01.12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로 대신하고 갑니다.

  14. BlogIcon 유라준 2016.01.12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번봐도 새로운 영화라...
    저도 꼭 봐야할 것 같네요.
    좋은 추천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15. BlogIcon 개인이 2016.01.12 2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게나마 영화를 보았는데 연기력이 좋아서 그런지 현실과 너무 맞닿아서 그런지 집중있게 본 영화네요 ^^ 잘 보고 갑ㄴ다 ~

  16. BlogIcon 워크뷰 2016.01.13 0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봐야겠습니다^^

  17. BlogIcon The 노라 2016.01.13 0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본틀에서는 미국도 내부자들에서 나오는 모습과 전혀 다르지 않아요.
    그런데 의식있는 미국 시민들은 (물론 대다수는 멍청 그자체지만) 계속 싸우고 있어요.
    미국 미디어들은 이 싸움과 저항을 보도하지 않거나 또 왜곡하지만요.

  18. BlogIcon 마쿠로스케 2016.01.13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편이 감독판을 보겠냐고 물어봐서 됐다고, 그런 잔인함은 한번 맛보는 걸로 충분하다고 거절했거든요. ㅠ.ㅠ
    댓글 보고 조상무가 죽었다는 걸 알았네요. 그 인간의 말로도 보여줬으면 했거든요.
    윽.. 참고 봐볼까요? ㅎ 리뷰를 읽어보니 호기심이 생기네요.

  19. BlogIcon 나르사스 2016.01.15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이 감독판에서 기대한게 조상무(조우진 분)의 최후였더군요. 경력많은 무명배우라는데 그 짱짱한 배우들 옆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것이 이색적이었습니다.

  20. BlogIcon 오딧세잇 2016.01.18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잘 보고 갑니다. 오리지날에는 제가 처음 보는 장면들이 많이 들어가 있나 보군요. 흥미롭네요.

  21. BlogIcon 힐데s 2016.05.06 0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영화는 극장에서 커다란 스크린으로 여럿이 함께 봐야 맛인데...
    정말 아쉬워요. 그런데, 공수래공수거님. 참 멋지게 사시는 거 같아요~
    한달에 최소한 다섯편은 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