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09'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1.07.09 김중기 평론가 영화 속 명 장면 11회-로맨스 영화 (70)
  2. 2021.07.09 홍콩 느와르물 같았던 영화 야수 (82)
728x90

 

로맨스 영화는 멜로 영화라고도 한다

김중기 영화 평론가의 "영화 속 명 장면" 11번째 시간은 로맨스, 멜로에 대한 영화이다

 

난 로맨스 영회를 그렇게 좋아 하진 않아 자의로 보는 경우는 많지 않다

하지만 세간에 오르내리는 유명한 영화는 타의이던지 간에 보고 지나 왔었다

 

로맨스 영화는 유명한 영화도 많고 많은 영화가 만들어져 요약해 설명하는 것도 힘들다

한국 영화는 시네마 천국을 패러디한 클립 영상을 보여 주는 것으로 대신하셨다

 

 

로맨스 영화는 항상 음악과 같이 유명해진다

가장 유명한 로맨스 영화 중 하나로 화자 되고 있는 1953년 영화 로마의 휴일

오드리 헵번을 일약 스타로 만들어준 영화. 아직도 그 모습은 많은 사람들이 기억을 한다

흑백 영화이다

오드리 헵번은 "티파니에서 아침을" 영화에서는 직접 노래도 부른다 

 

오드리헵번은 사망 1개월 전까지 유니세프 친선대사로 아프리카에서 봉사 활동을 했다

그의 아들이 세월호 기억의 숲을 만들었다

https://xuronghao.tistory.com/538

 

해외에서 먼저 기억하는 세월호...

누군가에게는 잊고 싶어하고 잊어 버렸으면 하는  4.16이지만 저멀리 이국땅에서 우리보다 더 기억하는 외국인이 있다 바로 세월호 기억의 숲을 조성한 오드리 헵번의 아들 "숀 헵번 퍼레어"다

xuronghao.tistory.com

1942년 잉그리드 버그만의 카사블랑카

로맨스 전쟁영화 원작 '의시 지바고"는 노벨 문학상 소설이다

오마 샤리프 주연 데이비스 린 감독

더스틴 호프만의 "졸업"

선정적 장면이 없는데도 19세 관람 불가였다

사이먼 가펑클의 사운드 오브 사일런스가 OST다

 

서구 영화 중 소련에 최초로 로케이션을 한 영화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영화 러브 스토리

패러디의 지존

영어 제목이 GHOST (고스트)인데 "사랑과 영혼"으로 번역한 게 신의 한 수다

 

휘트니 휴스턴 케빈 코스트너의 보디 가드

이것도 비슷한 소재로 많이 만들어졌다

 

 

지나간 로맨스 영화도 한 번씩 다시 보는 것도 괜찮겠다 싶다

 

☞ 7월 2일 구수산 도서관 

728x90
반응형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코스모스피다 2021.07.09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과 영혼은 정말 재미있게 봤죠^^

  3. BlogIcon Deborah 2021.07.09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멋진 영화네요. 추억의 영화 잊지 못하는 명작이 대부분입니다.

  4. BlogIcon 草阿(초아) 2021.07.09 2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 보니 제가 다 본 영화네요.
    그중 2번씩 본 영화도 있어요.
    젊어한때 엄청 영화광이었거든요.
    다행히 남편도 같은 취미라 영화가 바뀌면
    달려가곤 했지요.^^ㅎ

  5. BlogIcon ilime 2021.07.09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맨스 영화 너무 좋죠 ㅎㅎㅎ 요즘은 액션 영화보다 로맨스 장르가 더 땡기더라고요 😊

  6. BlogIcon 비르케 2021.07.10 0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가 쟁쟁한 영화들이네요 ^^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

  7. BlogIcon Raycat 2021.07.10 0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디가드만 생각합니다..ㅎ.ㅎ

  8. BlogIcon 난짬뽕 2021.07.10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씩 로맨스 영화가 힐링이 될 때가 있는 것 같습니다.^*^

  9. BlogIcon 멜리ㅤ 2021.07.10 0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드리 햅번 가족이 세월호 기억의 숲을 만들었다니 정말 대단하네요. 오드리 햅번 영화도 다 좋아하는데 이 글 보니 또 기억이 나서 너무 좋습니다!

  10. BlogIcon 언더워터 2021.07.10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간 로맨스 영화 다시 찍는것 아주 좋은 생각입니다! 200% 공감합니다 ^^ 그 옛날 여배우들이 진정 미녀시네요 ㅋ

  11. BlogIcon 오늘은 뭐먹지? 2021.07.10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요 옛 영화를 다시 보는거 너무 좋더라구요.
    얼마전 로마의 휴일을 2번이나 봤는데
    좋았어요. 재미있었구요^^

  12. BlogIcon 앨리Son 2021.07.10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드리 헵번님은 정말 사랑 그 자체죠^^
    로마의 휴일, 티파니에서 아침을 등에서
    정말 귀엽고 사랑스러웠죠.
    저도 로맨스 장르는 별로 안 좋아하지만,
    노팅힐, 로맨틱 홀리데이, 러브 액츄얼리 등의
    인기작품은 수십번도 더 본 것 같아요~

  13. BlogIcon spring55 2021.07.10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하는 로맨스영화가 다 나왔네요.
    위대한 개츠비,자이언트,젊은이의 양지,초원의 빛같은
    영화도 좋지요.학창시절 푹빠져서 봤던
    영화들이에요

  14. BlogIcon 피터팬의 소풍 2021.07.10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이젠 영화자체가 고전이 되어버린 영화들이네요.
    명배우들인 만큼 좋은일도 많이 하신 분들도 있네요.
    특히 오드리햅번은 아름다움 외모만큼이나 마음도 아름다운 분 같습니다.ㅎ

  15. BlogIcon 돈워리BE해피 2021.07.10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공님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잘 보고 갑니다!!

  16. BlogIcon soo0100 2021.07.11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보디가드와 사랑과 영혼이 강렬히 기억에 남네요. ^^
    사랑과 영혼은 한국 타이틀을 너무 잘만든거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17. BlogIcon 파아란기쁨 2021.07.11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마의 휴일은 지금도 기억속에 아련하게 남아 있는것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18. BlogIcon 애리놀다~♡ 2021.07.12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이중에서 극장에서 본 건 "사랑과 영혼"이랑 "보디가드"네요.
    "사랑과 영혼"은 무슨 내용인지 모르고 친구따라 가서 봤다가 감동의 도가니.
    잘 만들어진 로맨스 영화는 가끔 뻔한 내용인데도 여운이 오래 남아요. ^^*

  19. BlogIcon 담덕01 2021.07.12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로맨스 연화 좋아했어요.
    편지, 접속, 약속 이 영화들 참 좋아했고 클래식은 정말 명작이라고 생각하는 한국 로맨스 영화랍니다.
    그런데 요즘은 잘 안 보게 되네요. 😅

  20. BlogIcon lotusgm 2021.07.12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만해서는 본 영화를 다시 작정하고 보지는 않는 것 같네요.
    더우기 로맨스 영화는 여러사람들 입에 회자 되기는 해도
    명장면이라고 까지 순위를 매길 게 있나 싶은데...
    특별히 이날만은 수강생들 초집중했겠어요?ㅋ~

  21. BlogIcon 라디오키즈 2021.07.14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뜬금없이 시네마천국의 엔딩 장면이 떠오르네요.
    멜로 영화의 키스씬을 모아놨던 그 영상이요.^^

728x90

 

( 글의 내용중에 스포일러가 되는 내용이 있을 수  있습니다)

 

얼마전 한모 검사장 압수수색과정에서 수사팀장인 부장 검사간 물리적 충돌이 화제였었는데

한 검사장이 압수수색과정에서 검사가 폭행이 있었다고 독직폭행의 혐의로 고소및 감찰 요청을 한바 있다

 

여기서 '독직폭행'은 공무원이 지위나 직무를 남용해 폭행을 저지른 것을 의미한다. 

 

수사기관(검찰·경찰 등)이 수색이나 신문과정에서 자백 등을 받기위해 구타 등 가혹행위를 한 경우에는 

형법 제125조(폭행, 가혹행위)나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 제4조의2(체포ㆍ감금 등의 가중처벌)에

의해 처벌을 받는다

 

이 영화는 독직 폭행과 관계가 있다

 

아래의 사건을 모티브로 한듯 보인다

 

대검 감찰부(박 검사장)는 13일 '피의자 구타사망사건'과 관련 홍전 검사등 4명을 

독직폭행치사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피의자 폭행에 가담한 이모 수사관등 5명을 독직폭행 혐의로 

불구속기소하는 한편, 폭행가담 정도가 낮은 박모 수사관등 2명을 징계에 회부했다.

검찰은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를 통해 "피의자 박모씨에게 물고문을 한 것으로 의심 받아온 

채모, 홍모 수사관이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혐의를 시인했다"고 밝혔다.

 

 

 

김성수 감독은 이 영화가 장편 감독 데뷔작이다

 

개인적이지만 제목을 "야수"로 정한건 시행착오가 되었을수도 있다

제목 덕분에 권상우의 모습을 그렇게 표현했다면 더더욱...

그런 느낌의 영화를 만들고 싶었겠지만 영화 제목으로는 어울리지 않는다

 

야수의 흥행 실적은  83만7천명이고 감독의 후속작인  2013년 한일합작 영화 무명인은 3,200명 관객에 그쳤다

 

영화 시작 초반에 상황 설명이 좀 장황한게 단점이다

그러나 뻔하지 않은 결말은 신선하다 

권선징악에 익숙한 관객들은 좀 아쉬운점도 있지 싶다

 

 

 

그런데 이 영화에는 요즘은 권상우,유지태 못지 않은 ,아니 능가하는 배우들이 조연이나 단역으로

출연을 한다

조폭두목 손병호의 친구이며 관리인으로 김윤석이, 그 수하로 조진웅이 모습을 보인다

그나마 김윤석은 비중이 있는 조연이지만 조진웅은 얼굴만 비친다

                                              ▼

 

세상에서 싫어하는것 2가지 바벌레와 양아치

나와바리나 지역구나

정의는 이기는것인데..

 

( 한줄줄거리 )

강력반 문제아로 낙인 찍힌 다혈질 형사 장도영. 연수원 수석출신의 스타검사 오진우. 

얼마 전 오진우가 잡아 넣은 유강진이 출소해 정계진출을 준비하고, 오진우는 유강진에 얽힌 살인사건과 

비리에 관한 재수사에 착수한다. 

한 편, 장도영은 유강진의 하수인에 의해 동복 동생을 잃게 된다.

  

공동의 적이 생긴 장도영과 오진우는 이제 한 팀이 되어 수사를 진행한다. 

그리고 위협을 느낀 유강진은 장도영과 오진우를 음모에 빠뜨린다.

장도영과 오진우는 수사 중 용의자 가혹행위로 체포되어 법정에 서게 된다. 

지금까지의 자신을 있게 한 신념에 철저히 배신감을 느낀 오진우. 자신의 목숨과도 같았던 유일한 

피붙이인 어머니마저 잃게 된 장도영. 이들의 분노는 마침내 폭발하게 되는데... 

유강진을 향한 두 야수의 거침없는 협공. 어쩌면 비참한 최후가 될 지도 모르는 길. 

그러나 장도영과 오진우, 세상도 길들이지 못한 그들을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이제 그 누구도 없다!

 

★★★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홍콩 느와르..뻔하지 않은 결말

 

덧 1.무소의 뿔처럼 ~'는 최초의 불경인 숫타니파타에 나오는 구절이다

   2.야수의 상징은 지포(Zippo)라이터 

  

 

728x90
반응형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디프_ 2021.07.09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보면 어떨지 모르겠지만 당시에 매우 재미나게 봤었던 작품입니다..ㅋㅋㅋ 긴장도 되고!

  3. 2021.07.09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BlogIcon 절대강자! 2021.07.09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 영화지요..오랜만에 제가 본 영화입니다. 다시 보고 싶어집니다. ㅎㅎ
    긴 장마철입니다. 항상 마음만은 화창한 날 되시길 바랍니다.

  5. BlogIcon *저녁노을* 2021.07.09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지태..밑고 볼 수 있는 배우이지요.
    영화 한편 보고 갑니다.

  6. BlogIcon 라오니스 2021.07.09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색해보니 김성수 감독이 두 명 나오더군요 ..
    야수의 김성수 감독이 흥행실적이 좋지 않아서 덜 알려졌군요 ..
    2006년 작품이니 지금과는 다른 정서겠습니다.
    묵직함이 있을법한 영화로 보여집니다. ㅎ

  7. BlogIcon 워드프레스, 웹호스팅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 Avada 2021.07.09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무명인 관객수 3200명이 오타가 아닌가 싶어 찾아보니 누적관객수가 3197명으로 되어 있는 곳이 있네요.ㅠ

  8. BlogIcon 피터팬의 소풍 2021.07.09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나름 재밌게 본 영화같습니다.
    요새 집에 오면 넷플릭스 보며 시간보내고 있습니다.
    이젠 안방에서 원하는 영화를 보니 세상 정말 좋아졌네요.ㅎㅎ
    영화리뷰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금요일 되세요.

  9. BlogIcon 킴예 2021.07.09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권선징악이 속 시원하고 좋은데 신선한 결말이라고 하니 이번 주말에 한 번 보고싶습니다. 유지태님 조진웅님 넘 좋아해여...얼굴만 비추지 말고 배역 왕창 주시면 좋았으련만 ~

  10. BlogIcon 라디오키즈 2021.07.09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뻔하지 않은 결말이라는 이야기 만으로 영화에 흥미가 생기네요.^^

  11. BlogIcon 갈옷 2021.07.09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에. 대한 자세한 묘사가 실감납니다

  12. BlogIcon 야리짠 2021.07.09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진웅씨가 얼굴말 비치던 시절도 있었다니ㅎㅎ
    새삼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13. BlogIcon momo is 2021.07.09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영화도 있었군요 처음 알아습니다. ^^
    재미있어보이네요
    하트 누르고 갑니다.

  14. BlogIcon @산들바람 2021.07.09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은 많이 들어보았는데~~실제 보진 못했네요 리뷰 잘 보고 갑니다^^

  15. BlogIcon 길치여행가 주희핑거 2021.07.09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수 ~ 기대만큼은 ㅠㅜ 조금 아쉬웠던 기억이 있었던거 같아요 ^^

  16. BlogIcon 까칠양파 2021.07.09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즈음 현실이 더 영화같아서, 이런 소재의 영화는 잘 안 보게 돠네요. ㅎㅎ

  17. BlogIcon 맛집을 찾는 뚠뚠이 2021.07.09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조진웅배우가 얼굴 출연한지 몰랐어요ㅎㅎ

  18. BlogIcon 아이리스. 2021.07.09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배우들이 조연으로 출연을 했는데도 흥행에는 실패를 한 것 같네요
    권상우 나오는 영화는 찾아보는 편이지만
    이런 류의 영화를 좋아하지 않아서 패쓰 했거든요
    저 같은 사람들이 많았나봐요~


  19. BlogIcon mystee 2021.07.09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는 보지 않았지만 포스터는 봤던 기억이 납니다.
    이때 권상우 님 잘나가던 시절이었죠.
    제가 일본 유학 중이던 2009년에 같은 곳에서 일하던 직원분이 한국 배우 중에 권상우를 가장 좋아했던게 생각나네요.

  20. BlogIcon 언더워터 2021.07.10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수의 상징 지포라이터에 팡 터졌습니다! 야수 다시보고싶은 영화네요 ^^

  21. BlogIcon 담덕01 2021.07.10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 영화도 봤는지 안 봤는지 모르겠네요.
    봤었어도 임팩트가 강하게 있는 영화는 아니었나봐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