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2020/10/27 글 목록

'2020/10/27'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10.27 영화 무뢰한-계획되지 않은 사랑 (160)
728x90


무뢰한은 일정하게 하는 일도 없이 떠돌아다니며 나쁜 짓을 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관객들의 인정은 못 받았지만 ( 박스 오피스 41만 5천명 ) 평단의 인정은 받은 영화다

많은 영화제에 노미네이트 되고 수상을 했

"초록물고기"와 "8월의 크리스마스" 각본을 썼던 오승욱 감독이 2000년 "킬리만자로" 이후 14년만에

연출한 작품이기도 하다

이 작품도 2005년경 시나리오를 썼으니 거의 10년만에 영화로 만들어졌다 


전도연은  여타 영화에서도 마찬가지지만 이 영화에서의 그녀의 연기는 탁월하다

상대역인 김남길도 뛰어난 감정 연기를 보여 주었지만 전도연에 비할 바가 못된다

전도연은 이 영화로 4개 이상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 영화를 보는 내 감정이 미묘햇었다.

누구나 살아 가면서 한번은 느꼈음직한 ( 남자는 남자대로 여자는 여자대로 ) 그런 감정의 순간이 있다

진심을 이야기 하지는 못하고 빙빙 둘러 대는...속 마음은 그러지 않은데 애써 감정을 숨기고 싶은..

결국 그러한 숨겨야만 하는 감정의 순간이 나중에 가서는 회한이나 추억이 되어 생각나게 마련이다.


그래서 느와르이면서 멜로인 영화다


이 세상은 두 사람이 모이면 배신하게 되어 있다

상처위에 상처,더러운 기억위에 더러운 기억

당신 진짜 이름이 뭐예요

그건 거짓말이잖아요


(한줄줄거리)

범인을 잡기 위해선 어떤 수단이든 다 쓸 수 있는 형사 정재곤(김남길 扮). 

그는 사람을 죽이고 잠적한 박준길(박성웅 扮)을 쫓고 있다. 

그를 잡을 수 있는 유일한 실마리는 박준길의 애인인 김혜경(전도연 扮). 재곤은 정체를 숨긴 채 

혜경이 일하고 있는 단란주점 마카오의 영업상무로 들어간다. 

하지만, 재곤은 준길을 잡기 위해 혜경 곁에 머무는 사이 퇴폐적이고 강해 보이는 술집 여자의 외면 뒤에 자리한 

혜경의 외로움과 눈물, 순수함을 느낀다.

 오직 범인을 잡는다는 목표에 중독되어 있었던 그는 자기 감정의 정체도 모른 채 마음이 흔들린다. 

그리고 언제 연락이 올 지도 모르는 준길을 기다리던 혜경은, 자기 옆에 있어주는 그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한다


★★★★ 사람에 대한 감정은 미사여구의 말이 아니더라도 표시가 나게 마련이다


덧 1. 텐프로 : 업소, 마담 혹은 부장 등이 접대부들의 봉사료 중 10%만 챙긴다는 것에서 유래되었다는 설과 

       한국의 유흥업소에 종사하는 여성 중 상위 10%를 뜻하는 것에서 유래되었다는 설이 있다


☞ 8월 29일 LG U+ 무료 영화

728x90
반응형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오늘은 뭐먹지? 2020.10.27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웬지 결말은 좋지않을거같은데요.
    슬퍼보이는 주인공들 모습이네요..
    표정이나 말로 하지않아도 사람의 마음은
    전해지지요. 눈빛만 봐도요 ~ ㅎ

  3. BlogIcon 아이리스. 2020.10.27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도연이 나온 영화는 다 안다고 생각했는데
    무뢰한은 처음 보았어요~
    전도연의 표정이 참 쓸쓸하네요
    공수거님 말씀 처럼 느와르 영화지만
    줄거리를 봐도 쓸쓸하고 슬픈 멜로영화 처럼 느껴져요~

    • BlogIcon 空空(공공) 2020.10.28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근 전도연 영화를 많이 찾아 보고 있습니다
      전도연이 출연한 영화는 오락이나 상업성과는 좀 거리가 있는 생각을 하게 하는 영화가 많네요
      올해 개봉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시간 나면 한번 보세요^^

  4. BlogIcon 피터팬의 소풍 2020.10.27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록물고기를 만든 감독님이네요.
    저는 초록물고기의 메세지와 여운이 아직도 깊게 남아있습니다.
    전 이 영화가 있는 줄도 몰랐네요.ㅎㅎ
    좋은 영화소개 감사합니다.

  5. BlogIcon 상식체온 2020.10.27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넷*릭스를 신청해 보았습니다. 봐야할 영화로 기억해 두겠습니다. 좋은 하루 마무리 하세요.

  6. BlogIcon Raycat 2020.10.27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내용은 잘 기억 안나는데 꽤 오래전에 보긴봤네요.ㅎ.ㅎ

  7. BlogIcon 세자녀 아빠. 2020.10.27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소개하는 프로그램에서 몇 번 봤던 건 같은데...제대로 봐야겠습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8. BlogIcon 草阿(초아) 2020.10.27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기파 배우 전도연씨
    그가 나오는 영화는 다 보진 못하여도
    무조건 믿음이 갑니다.
    올려주신 내용을 새겨읽으며 대충 줄거리를 상상해 보았습니다.
    수고하셨어요. 감사합니다.

    • BlogIcon 空空(공공) 2020.10.28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전도연 배우가 출연하는 영화는 엔간하면 다 보려고 합니다
      쉬운 영화가 하나도 없는것 같습니다.
      그래서 상도 많이 받는 모양입니다^^

  9. BlogIcon korea cebrity 2020.10.27 2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내용이네요
    잘보고 공감가는 내용이라 공감합니다^^

  10. BlogIcon Naturis 2020.10.27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영화가 있었던 것 같은데 나중에 챙겨봐야겠습니다^^

  11. BlogIcon soo0100 2020.10.27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들이 짱짱하네요. 결말이 무척 기대되는영화네요.
    감사합니다. ^^

  12. BlogIcon 예스파파 2020.10.27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본 영화이네요~
    미묘한 감정선을 가진 영화 ㅎㅎㅎㅎ
    마음 조리면서 보면서 어느정도 결말이 예상도 됐지만 재밌게 보았쬬!

  13. 2020.10.28 0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BlogIcon 애리놀다~♡ 2020.10.28 0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도연씨가 출연해서 그런가 우선 흥미로워요.
    전도연씨의 감정선 연기가 탁월한가 봐요.
    혹시 이 영화 여기서 볼 수 있으면 봐야겠어요. ^^*

  15. BlogIcon 가제트21 2020.10.28 0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못 본 영화인데 보고 싶게 만드시네.
    하지만 여기선 볼 수 없는 영화.
    ㅎㅎㅎ
    믿고 보는 전도연인데
    아쉽게 흥행은 안됐군요.

    좋은 평만 감상하고 갑니다.

  16. BlogIcon 케빈ok 2020.10.28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17. BlogIcon 은이c 2020.10.28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뢰한으로 전도연이 상을 많이 받았네요
    볼까말까 망설였는데 한번 봐야겠네요 ㅎ
    마음의 여유가 없어 못봤던 영화들을 이제
    하나하나씩 보고있는중입니다 ㅎㅎ

  18. BlogIcon 까칠양파 2020.10.28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려고 했던 영화인데, 다시 찾아서 봐야겠네요. ㅎㅎ

  19. BlogIcon 컬러컬렉터 2020.10.28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도연 너무 멋있어요~

  20. BlogIcon 가족바라기 2020.10.28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도연님 명배우죠
    확실히 믿음갑니다

  21. BlogIcon peterjun 2020.10.29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숨겨야만 하는 감정.
    그런 것들 때문에 가끔은 너무 지치고 힘들어 주저앉고 싶을 때가 저에겐 종종 있는 것 같아요.
    그런 마음을 건드는 영화이기도 하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