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2020/02/04 글 목록

'2020/02/0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2.04 방황하는 칼날-스톡홀름 증후군을 느끼게 되는 영화 (125)


스톡홀름 증후군이라고 있다. 인질이 범인에게 동조하고 감화되는 비이성적인 심리 현상이다. 

인질이 아니더라도 일부 매맞는 아내, 학대받는 아이들도 이와 비슷한 심리 상태를 나타낸다고 하는데

1973년 8월 23일 부터 8월28일까지 스톡홀름 노르말름스토리(Norrmalmstorg)의 크레디트반켄(Kreditbanken) 

은행을 점거하고 은행 직원을 인질로 잡았던 노르말름스토리 사건에서 이름을 따왔다. 

인질들은 범인들에게 정서적으로 가까워졌고, 6일 동안 인질로 잡혔다가 풀려났을 때에는 인질범들을 

옹호하는  발언도 했다. 

범죄학자이자 심리학자인 닐스 베예로트(Nils Bejerot)가 뉴스 방송 중에 이 현상을 설명하면서 처음으로 ‘

스톡홀름 증후군’이라는 용어를 썼다.


이 사례를 다룬 영화로 "스톡홀름"이라는 영화가 있고 내가 본 영화중에 버스,657과 존큐라는 영화가 있었다

☞ 2017/05/23 - [영화/외국영화] - 스톡홀름 증후군 영화 버스657, 존 큐


이 영화도 인질 상태의 심리는 아니지만 관람객 입장에서 충분히 "스톡홀름 증후군"을 느낄수 있는 영화다

영화가 상영할 즈음 페이스북으로 진행된 여중생을 죽인 18세 소년들, 그 소년을 죽인 여중생의 아버지. 

“아버지의 살인은 정당한가?” 법이 아닌 당신에게 묻습니다’라는 주제로 투표가 있었는데 네티즌들의 

뜨거운 공방전을 불러 일으켰었다

영화 속 사건을 통해 던져진 이 같은 질문에는 단 하루 만에 10,000개에 육박하는 댓글이 쏟아졌고, 

총 20만에 달하는 투표 참여와 150만이 넘는 동영상 조회수를 기록했다고 한다. 

대국민 투표 참여자의 61.4%가 ‘딸을 잃은 아버지로서 충분히 할 수 있는 행동이다’를 선택하면서 아버지를 

심정적으로 이해하는 "스톡홀름 증후군"의 모습을 보여 주었다.



이 영화는 2014년 4월 개봉한 영화로 청소년에 관한 영화임에도 청소년 관람 불가가 되면서 백만 관중도 

못드는 ( 98만9천명 ) 흥행 성적을 기록한 아까운 영화다.

일본미스터리의 거장 히가시노 게이고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한 순간에 딸을 잃고 살인자가 

되어버린 아버지(정재영), 그리고 그를 잡아야만 하는 형사(이성민)의 가슴 시린 추격을 그린 영화다.


이성민은 이 영화 이후 TV 드라마 "미생"으로 대중적인 인기를 얻게 된다..

정재영은 내가 그가 된듯한 감정 이입과 감정 변화를 너무 생생하게 보여 주었다.


( 한줄 줄거리 )

버려진 동네 목욕탕에서 싸늘한 시체로 발견된 여중생 수진. 아버지 상현(정재영)은 하나뿐인 딸의 죽음 

앞에 무력할 뿐이다. 그러던 어느 날 상현에게 범인의 정보를 담은 익명의 문자 한 통이 도착한다. 

그리고 문자 속 주소대로 찾아간 그곳에서, 소년들에게 성폭행을 당하며 죽어가는 딸의 동영상을 보고 

낄낄거리고 있는 철용을 발견한다. 

순간, 이성을 잃고 우발적으로 철용을 죽인 상현은 또 다른 공범의 존재를 알게 된 후, 무작정 

그를 찾아 나선다. 

한편, 수진이 살인사건의 담당 형사 억관(이성민)은 철용의 살해현장을 본 후, 상현이 범인임을 

알아차리고 그를 추격하기 시작한다                   ( 네이버 영화에서 )


그만 두면 아무것도 아닌게 된다..

자식 잃은 부모에게 남은 인생은 없


★★★☆ '나 였더라면"을 수없이 생각하게 하는 영화..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함무라비 법전 구절도 생각나게 하는 영화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소스킹 2020.02.04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

  3. BlogIcon Deborah 2020.02.04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에구나. 아버지의 복수전이 나오는 영화인가 봅니다.자식을 잃으면 정신도 제정신이 아니죠 사는것이 사는것도 아니구요.

  4. BlogIcon 꿍스뿡이 2020.02.04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다보고 난 뒤 '나라면...' 어떤 행동을 하게 될지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영화라 생각되네요.

    방황하는 칼날..
    다운받아서 봐야겠습니다.

  5. BlogIcon 눙눙 2020.02.04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이게 무서운게 오랫동안 감금 당한 사람은 이제 구해달라는 것도 포기하고 오히려 범인을 옹호하고 ㅜ 헤구

  6. BlogIcon 작은흐름 2020.02.04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 줄거리만 봐도 슬퍼요ㅜㅜ 제정신일 수 없는 상황 같습니다

  7. BlogIcon 지후니74 2020.02.04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약 내가 이런 상황이라면 어떻게 할지 생각하게 됩니다.

  8. BlogIcon 까칠양파 2020.02.04 1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영화를 보고 많은 생각을 했어요.
    아직 자식은 없지만, "나였더라면" 어떻게 했을까?
    머리는 법이 먼저라고 말하지만, 가슴은 주인공처럼 했을 거 같아요.

  9. BlogIcon 앨리Son 2020.02.04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수는 복수를 낳을 뿐이지만, 자식을 잃은 부모의 마음은 충분히 이해가 됩니다.
    그 상황에서 그러지 않을 수 있는 부모가 몇이나 될까요?
    실행에 옮기진 않더라도, 마음으로 수백 수천번 죽일 것 같습니다...ㅠ
    스톡홀롬증후군을 비롯해서 인간 심리 저변에는
    도저히 이성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복잡한 심리들이 많더군요.
    심리학 공부는 언제나 재밌지만, 가끔 소름끼칠 때도 많습니다..^^;;;
    편안한 굿밤 되세요 :)

  10. BlogIcon Raycat 2020.02.04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는 본것 같은데 기억이 가물가물 하네요.

  11. BlogIcon ㄲ ㅏ누 2020.02.04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영화를 안봐서..
    앞으로 개봉할영화를 소개해주시는줄 알았어요
    제가 좋아하는 정재영이 나오는군요
    찾아서 봐야겠어요
    지금보니 평점도 좋네요
    좋은 소개 감사합니다~

  12. BlogIcon 草阿(초아) 2020.02.04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인은 어떠한 이유를 붙이드라도
    용서할 수 없는 죄이지만, 딸을 잃은 아버지의 심정을
    생각하면 저도 어쩔수 없이 아버지의 편에 서게 됩니다.

  13. BlogIcon 정오와자정 2020.02.04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의 심리는 자란 환경과 상황에 따라 다양한
    성격을 지니게 되는 것 같아요.^^

  14. BlogIcon Bella Luz 2020.02.05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재영씨 오랜만이네요~~~흥미진진할거 같아서 보고싶네요^^

  15. BlogIcon 담덕01 2020.02.05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인은 정당화될 수 없다지만 내가 저런 상황이라면...
    이 영화 꼭 한 번 봐야될 거 같네요.

  16. BlogIcon peterjun 2020.02.06 0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뭔가 마음이 씁쓸해지는 내용이네요.
    살인을 정당화할 수 없지요.
    그 어떤 폭력도 정당화될 순 없는 것 같아요.
    하지만, 제가 저 입장이라면 어쩌면 저도 그럴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성민씨 연기도 보고 싶고, 정재영씨 연기도 보고싶네요.

  17. BlogIcon 호건스탈 2020.02.07 0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수래공수거님살인은 정당화될 수 없지만 한편으로는 딸을 일한 아버지의 마음에 대해서 이해가 되기도 합니다.공수래공수거님언제나 파이팅!!

  18.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20.02.07 0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황하는 칼날 영화는 예전에 본적이 있는데요
    오래되서 잘 기억이 안났는데요 정리해주신 글을 읽으니 기억이 나느것 같습니다^^

  19. BlogIcon 따신장갑 2020.02.07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마음 참 알수없네요 ㅜ 한번 보고싶은 영화입니다

  20. BlogIcon 4월의라라 2020.02.07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톡홀룸증후군이 그렇게 만들어진 용어군요. 소개해주신 영화는 가슴 아파서 못 볼 것 같아요. ㅜ 영화내용 대로의 상황에 처한다면 저도 주인공과 다르지 않은 행동을 할 것 같아 씁쓸합니다. 오늘도 생각해 볼 만한 이야기 적어주셨네요. ^^

  21. BlogIcon 내로라하다 2020.02.11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의란 무엇인지 참으로 어렵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