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2019/04/01 글 목록

EBS의 지식채널 e에서는 부산시 기장군 대변리에 있는 대변초등학교 학생들의 학교 이름 바꾸는 눈물 겨운 활동을

방송했다.

학생들은 그동안 놀림받았던 학교명을 듣기 좋고 부르기 좋은 학교명으로 바꾸려고 그동안 수십년을 해오지 못했던

것을 전교생 76명이 4천여명의 서명을 받는등 노력을 해 드디어 2018년 "용암초등학교"로 학교명을 바꾼 작은

민주주의의 실천을 한 사례가 되었다.

 

초등학교 이름은 우리들에게 평생을 따라 다닌다.

기왕이면 좋은 이름의 초등학교 이름이면 금상첨화일것이나 아직도 그렇지 못한 초등학교가 많이 있다..

 

텔런트 이순재선생 땜에 유명하게 된 단어 "야동" 그 이름의 초등학교도 있다

충북 충주시 소태면 구룡로에 있는 "야동초등학교"가 그렇다

그리고 전북 김제시 중앙13길에 있는 "김제동초등학교"도 있다..

찾아보니 동서남북의 남,서는 없고 김제북초등학교가 있었다..

 

초등학교 이름은 그 지역에 따라 지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 야동리->야동초.대변리->대변초) 도로명이 바뀜으로 해서

그 이름도 바뀌어야 되지 않나 싶다.

초등학교명의 변경은 성명 바꾸는거와 달리 지역 교육청에서 하니 충분히 가능한 이야기이지 싶다

 

이상한 이름의 초등학교는 이 외에도 많다 여고초등,좌천초등.학사초등,기계초등,정자초등,정관초등,고아초등,오류초등

방화초등,성명초등,이북초등,장마초등,가수초등 이루 헤아릴수 없다

중.고등학교는 초등보다는 덜 하나  백수중,물건중,반송중,남성고 등 몇곳의 학교들이 이상한 이름을 가지고 있다

 

학교 이름외에도 별난 성명을 가지고 있는 사람도 많다

누구나 이름을 가지고 있으니 그럴수도 있겠지만 가만히 들여다 보면 웃음이 지어진다

 

고려시대 명장 유금필 장군의 아들중 이름이 유유가 있다 한다 성과 같이 붙여 읽으면 유유유...

내가 아는 사람중 이름이 "원만"인 사람이 있었다. 성이 백씨였다..

이름을 지을때는 그런 용어가 없었는데 나중에 용어가 생겨 곤란을 겪은 사람도 있다 "노숙자"

 

이상한 동네 이름도 너무 많다.

일일히 열거하긴 뭐하지만 전국에 "대가리"가 2군데 있다

" 충북 단양군 적성면 대가리 ,전북 순창군 풍산면 대가리"이다

 

 

이름이라는것은  물건,사람,장소,생각,개념등을 다른 것과 구별하기 위해 부르는 말이다.

이왕이면 듣기 좋고 부르기 좋은 이름으로 처음붙터 이름을 지을때 잘 지어야 한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맛난고구마 2019.04.01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 아이가 다니던 중학교가 관음중이라서 투덜거리던게 생각나네요.

  3. BlogIcon 방송/인터넷/전화 가입! 2019.04.01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시기 바래요~

  4. BlogIcon 제나™ 2019.04.01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처음에 이름을 지을 당시에 심사숙고해서 지어야 하는 거 같아요
    학교이름도 그렇고, 아기 이름을 지을때도 신경써서 지어야겠습니다.

  5. BlogIcon 까칠양파 2019.04.01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개명을 했죠.
    한글 이름은 변동이 없는데, 한자가 다르거든요.
    개명 신청할때, 범죄기록이었나요?
    경찰서가서 관련 자료 받을때, 죄 지은 것도 없는데 무지 떨렸던 기억이 나네요.ㅎㅎ

  6. BlogIcon 施兒 2019.04.01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한편으로는 그런 이름 때문에
    사람들에게 기억에 남고
    한번이라도 더 매스컴에 따는 효과도 있죠
    근데 이름은 정말 잘 지어야 합니다
    평생 아픔으로 남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에

  7. BlogIcon 『방쌤』 2019.04.01 2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으면 안되는데,,,^^;;
    이왕이면 의미도 좋으면서~ 부르기도 좋은 이름이 제일 좋겠죠?ㅎ

  8. BlogIcon @산들바람 2019.04.01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정하면 평생가야하는 이름
    재미있는 지명이름 참 많은것 같아요
    잠시나마 웃어봅니다.

  9. BlogIcon 로안씨 2019.04.01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는 지역명이 정말로 재미있는 지역명이 있지만
    사람 이름도 민망한 이름도 많다고합니다. ㅜㅜ
    한자어로 만들었기에 뜻은 좋지만
    듣기에는 거북한 이름도 많네요

  10. BlogIcon 빗코 2019.04.01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을 이상하게 짓는 건 이해할 수 없는 일 중 하나 같습니다 ㅎ

  11. BlogIcon JacksonJ 2019.04.01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생 갖고가는 그것, 이름! 참 귀하네요

  12. BlogIcon 요리남 띠리띠리야 2019.04.01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아 근데 글이 너무 재밌네요 ㅋㅋ 대가리 ㅇㅋㅋㅋㅋ

  13. BlogIcon IT세레스 2019.04.02 0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밌는 지역과 학교이름이네요.ㅋㅋㅋ

  14.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9.04.02 0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동초등학교는 좀 ;; 생각하기 나름이지만 젊은 층이 보기에도 안좋을것 같습니다;; 이상한 이름들이 많네요?

  15. BlogIcon 에스델 ♥ 2019.04.02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을 지을때 신중해야함을 느낍니다.^^
    성과 이름을 붙였을때도 고려해야하고요.ㅎㅎ

  16. BlogIcon 라오니스 2019.04.02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알고 지내던 분이
    실제로 야동리에 살고 야동초등학교를 나왔습니다 .. ^^
    이름 지을 때는 뜻이 좋게 지었을텐데
    시대가 바뀌면서 의미도 변한 것을 생각해봐야겠습니다 ..

  17. BlogIcon 담덕01 2019.04.02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아이들 이름 지을때도 놀림받을 만한 이름은 안된다고 해서
    큰 아이때 제가 강력히 밀던 "담덕" 이가 거부 되었어요.
    "담덕" 이름 좋은데... ㅜㅜ
    뭐 그래도 지금 아이들의 한글 이름 좋습니다.
    처음에 이름을 잘 지어야 한다! 공감합니다. ^^

  18. BlogIcon TheK2017 2019.04.02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읽다가 대가리에서 빵!!! 터졌습니다!
    ^-^ㅇ*

  19. BlogIcon peterjun 2019.04.02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상상을 초월하네요.
    아무리 형식을 따라간다해도...이건 좀 아닌 듯 한 이름들이네요. ㅋ
    웃음이 ㅠ

  20. BlogIcon 모모의 가사노동 2019.04.03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다가도 울 수 있는 상황이라 작명 등 신중해야겠습니다.

  21. BlogIcon 새 날 2019.04.04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상한 이름들, 얼마전 기사로 본 것 같네요. 개명을 원하면 쉽게 바꿔주었으면 좋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