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하나와 미소시루-아무일 없으면 안심이다

일본 영화는 자극적이지 않는것이 많다

이 영화도 음식으로 치자면 조미료가 들어 가지 않은 담백한 맛의 영화다

조미료에 길들여진 우리들에게는 심심할수도 있겠으나 끝까지 먹게 만든다

그리고 다 먹은뒤는 가슴뿌둣이 밀려 오는 포만감이 온다

앞으로 어떤 음식을 먹어야 할지,어떻게 살아야 할지를 생각하게 해 준다

 

흔히들 알게 모르게 "암적인 존재"라는 표현을 한다

이 영화를 보고 나서는 나만이라도 그런말을 안 쓰고자 한다

투병하는 암 환자들이 그런 소리를 들을때마다 얼마나 마음이 아프겠는가?

안 그래도 병은 희망을 산산이 부셔 버리는데 말이다

바꾸고 없애야할말이다

                                  ( 이미지 :네이버 영화 스틸컷 )

 

이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했고 동명의 책이 있다

2013년 아사히 신문과 TV에 소개된 암 환자가 투병중에 올린 블로그 글이 시초가 되었다

8년의 투병의 이야기는 평범하게 살아 간다는것이 얼마나 행복한것인지를 깨닫게 해준다

먼저 죽어야만 하는 엄마의 마음

요리가 가능한 남편이라야 안심이 되고
.
딸에게도 칼을 쥐는 방법이나 집안일들을 가르쳐야만 한다

공부는 그다음의 일이다.

스스로 살아갈 힘을 몸에 익히게 하는게

훗날 어디를 가더라도, 무엇을 하더라도 잘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게 엄마의 미음이고 진정이다

하나역으로 나온 아카마츠 에미나가 너무 귀엽다.그리고 야무지다

하늘 나라로 간 엄마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아이는 빨래를 하고 미소시루를 끓인다

 

( 한줄 줄거리)

미래를 약속한 커플 ‘치에’와 ‘싱고’. 어느 날 치에가 유방암에 걸렸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지만

, 둘은 역경을 함께 이겨내며 부부가 된다. 치료의 부작용으로 임신을 포기했던 두 사람에게 기적처럼

 아이가 생기고, 치에는 목숨 걸고 딸 ‘하나'를 낳아 행복한 나날을 보낸다.

그러나 하나가 다섯 살이 되던 해, 치에는 암 재발과 함께 시한부 선고를 받게 되고,

치에는 자신이 없더라도 딸 하나가 살아가는데 가장 도움이 될 수 있는 요리를 가르치기 시작하는데

                                                             ( 네이버 영화에서 가져 옴)

평범함이 좋다

그래서 나는 운이 좋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봉리브르 2016.10.22 0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서는 이렇게 영화나 책으로
    삶 자체를 알게 모르게 가르쳐주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질병에 걸린 사람들, 나이들어 가는 사람들,
    그 외 어떤 면으로든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과장되게 호들갑떨지 않고 잔잔히 따스한
    조언을 해주는 느낌입니다.

    마음이 차분해지는 리뷰 잘 읽고 갑니다.
    휴일 편안하고 여유로운 시간 보내세요^^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10.22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가 처음에는 밋밋하게 흘러가다가 후반 엔딩 무렵에 밀려 오는 감동은 이루 말할수 없습니다
      뜨거운 눈물이 흘러 내려올뻔 햇으니..
      따뜻한 영화입니다

      주말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3. BlogIcon 라오니스 2016.10.22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범함이 가장 어렵더군요 ...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살고 있다는것에 감사하게 됩니다 ..
    엄마가 아이에게 요리 가르쳐줄 때 .. 짠하겠습니다 ..
    눈물나겠는데요 ...

  4. BlogIcon 애리놀다~♡ 2016.10.22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너무 슬플 것 같아요. 보고 싶지만 제 감정이 허락을 하지 않아서 못 볼 것 같아요. 흑흑. 엄마가 된 후로 아이들 먼저 두고 떠나는 그런 내용보면 너무 울어서 정신을 못차려요. 셋째 낳다가 수술이 잘 못 돼서 죽을 뻔 한 기억이 있거든요. ㅠㅠ
    저도 평범함이 너무나 좋습니다. 그리고 사랑하는 가족과 살고 있는 이 평범함이 가장 큰 행복이라고 생각해요. ^^*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10.22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반부 10분만 안 보시면 됩니다 ㅎ
      후반엔 저도 눈물이 났거든요
      먼저 가야된다는걸 알면 얼마나 가슴이 아플까요?
      그러면서 담담하게 세상을살아갈수 있도록 하는게 먹먹하게 만드는 영화입니다
      평범함,행복의 표본이십니다^^

  5. BlogIcon 절대강자! 2016.10.22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러면 안되는 줄 알지만 저 자신은 가끔 상대방의 불행을 보면서 제가 행복하다는것을 깨달을 때가 있는것 같습니다. 스스로 만족하는 삶을 살아야 하는데...
    그냥 평범한것이 가장 소중한 것인데... 반성하게 됩니다.
    하나와 미소시루.. 지방소도시엔 왜 이런 영화는 상영하지 않는건지..
    주말 즐거움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10.22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든 판단이 자기 위주입니다
      행복도 그렇고말입니다
      자기 만족을 할수 있도록 그릇을 작게 가져 가면 됩니다
      그릇이 크면 채우기가 힘 듭니다
      이 영화는 내려간지 한참 되었습니다
      성영 당시도 상영관이 많지 않았습니다

  6. BlogIcon Deborah 2016.10.22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잔잔한 감동이 있네요. 이런 영화 마음에 있네요. ^^

  7. BlogIcon Bliss :) 2016.10.22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화라고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간단한 줄거리와 사진만 봐도 마음이 찡해지네요. 공부를 배우기 시작할 나이...요리를 가르치려는 엄마의 마음이 어땠을지...ㅠㅠ 담백하게 그걸 담아내려고 했다니 여운 역시 잔잔하게 길게 갈 것 같네요. 따스한 주말 보내시길요^^

  8. BlogIcon 늙은도령 2016.10.22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요, 자식에게 살아갈 수 있는 힘과 사랑을 남겨주는 것이 부모가 할 일입니다.
    평범해서 운이 좋은 세상이네요.

  9. BlogIcon 새 날 2016.10.22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왠지 잔잔한 일본영화 특유의 느낌이 전해지는 걸요. 저는 이런 류의 영화가 좋더군요. 일본이나 영국 영화가 이런 면에서는 조금 강한 것 같습니다

  10. BlogIcon moreworld™ 2016.10.23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슬플까봐 걱정되긴 하지만 보고싶은 영화 중 하나여서 기회를 봐야겠네요. ^^

  11. BlogIcon SoulSky 2016.10.23 0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영화군요!! 개인적으로 일본영화를 그렇게 선호하지 않지만 위에 글을 읽으니 약간 흥미가 생기는군요.

  12. BlogIcon *저녁노을* 2016.10.23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한 영화네요.

    잘 보고갑니다.

  13. BlogIcon 까칠양파 2016.10.23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책으로 봤던 거 같아요.
    그때 참 많이 울었는데, 영화로도 나왔네요.
    올레티비에 있는지 검색부터 해야겠네요.
    가을은 뭐니뭐니해도 감성영화가 최고죠.ㅎㅎ

  14. BlogIcon 비르케 2016.10.23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 마음이 어떨지 잘 전달되네요.
    일본영화 참 좋아요.

  15.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6.10.23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영화 저도 좋~아합니다. 잔잔한 나레이션 나올 땐 눈물 울컥!

  16. BlogIcon 긍정 아스피린 2016.10.23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상생활의 잔잔함 이랄까요..
    뭐 그런 분위기의 영화 종종 보이네요.
    심심할 것 같지만,
    보다 보면 끝까지 완주하게 되더군요.^^

  17. BlogIcon 겔러 2016.10.23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미소된장국을 참 좋아합니다.

    평범하게 살고싶어도
    세상은 그렇게 두지를 않지요

  18. BlogIcon 둘리토비 2016.10.24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소된장국에 일단 끌립니다~^^

    지난 주말에 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자주 왔다갔다 했거든요.
    아직도 정신이 없습니다~^^

  19. BlogIcon 개인이 2016.10.24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 영화 괜찮더라구요 ~ 저도 종종 보는 편인데, 시간 날때 챙겨봐야겠네요 ~

  20. BlogIcon 김치앤치즈 2016.10.25 0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합니다. 나이가 들면서 잔병치레를 많이 하게 되지만, 그래도 무난하게 평범한 삶을 살고 있다는 게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항상 기억하고 살려고 합니다.^^
    이 영화 꼭 보고 싶네요. 함 찾아봐야겠습니다.ㅎ

  21. BlogIcon 비키니짐(VKNY GYM) 2016.10.26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역??? 너무 귀여워요~~
    실화라고하니 보고싶어지는 영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