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 군위 ) 김수환 추기경생가, 군위 향교

주옥같은 말씀들을 많이 남기신 이 시대의 지도자 김수환 추기경의 생가를 찾았던 날의

조금 늦은 포스팅^^

 

추기경의 많은 명언들중에서도 그가 일제시대 학생이었던 시절

"황국 신민으로서의 소감을 쓰라"는실험 문제에 " 황국 신민이 아니라서 소감이 없다"라고

답을 했던 일화는 특히 기억에 남는다

 

아직도 인자하신 그 모습이 생생한데 벌써 선종 7년이 넘어가고 있다

 

생가는 지금 현재는 태어나신 초가집 한채만 덩그러니 보존되어 있다

하지만 다행히 군위군청에서 국,지방비 120억을 들여 "사랑과 나눔의 공원"을 2017년 1월

완공을 목표로 2015년 5월 28일 사업을 시작하였다

( 그런데 내년 1월 완공은 아무리 봐도 어려워 보인다 .만일 1월 완공된다면 그건

부실,날림 공사다)

 

앞에 문화해설사의 집이 있는데 문이 굳게 잠겨져 있다

현재로서는 주차장도 아직 미흡하다..기왕 시작한거 제대로 해 주었으면 좋겠다

 

가는길에 군위 향교를 들렀다

굳게 문이 잠겨져 있어 밖에서만 까치발로 보고 왔다

그나마 담장이 낮아 안을 조금 엿볼수 있었다

바로 앞에는 군위 성당이 있는데 성당과 향교가 마주 보고 있는것은 처음 본다

( 군위 향교 ) 문화재 자료 제 185호

 1407년(태종 7)에 현유(賢儒)의 위패를 봉안, 배향하고 지방의 중등교육과 지방민의 교화를 위하여 창건되었다.
임진왜란 때 소실되어 1607년에 하곡동으로 이건하였다.
1701년에 현재의 위치로 이건하였으며 1973년에 전체적인 보수가 있었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대성전·명륜당·광풍루(光風樓)·동재(東齋)·서재(西齋)·내삼문(內三門) 등이 있다.
6칸으로 된 대성전에는 5성(五聖)·송조4현(宋朝四賢) 및 우리나라 18현(十八賢)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
명륜당은 8칸으로 되어 있는데, 박공지붕의 양끝에 눈썹지붕을 붙인 특이한 형태를 하고 있다.
조선시대에는 국가로부터 전답과 노비·전적 등을 지급받아 교관이 교생을 가르쳤으나, 현재는 교육적 기능은 없어지고 봄·가을에 석전(釋奠)을 봉행(奉行)하고 초하루·보름에 분향을 하고 있으며, 전교(典校) 1명과 장의(掌議) 수명이 운영을 담당하고 있다.
현재 명륜당은 유치원으로, 동재는 고사(庫舍)로 사용되고 있다.

고맙습니다..서로 사랑하세요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ennpenn 2016.10.26 0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수환 추기경의 말씀
    "황국시민이 아니어서 소감이 없다"는
    글을 읽고 감동 받았습니다.

    그의 고향이 군위로군요.
    군위향교도 잘 보았습니다.

    오늘은 10.26사태가 발생한 날이네요.
    수요일을 잘 보내세요.

  2. BlogIcon PinkWink 2016.10.26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추기경님 생가군요... 잘보고 갑니다.^^

  3. BlogIcon 봉리브르 2016.10.26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사람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가를
    늘 몸소 보여주셨던 김수환 추기경님이십니다.
    그것도 가장 낮은 자세로,
    스스로 바보임을 자처하면서요.

    김수환 추기경님 같은 분들이
    우리 곁에 많아야 이상야릇한 인간들이
    좀 덜 날뛸 텐데 말입니다..ㅠㅠ

    군위향교 잘 보고 갑니다.
    차가워진 날씨에 건강 잘 챙기시면서
    활기찬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10.26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자하신 모습이 생각납니다
      지금의 추기경은 약간 보수적이고 정치적안 경향이 있는듯도 합니다
      약자들 편에 항상 계셨던 김수환 추기경이 그리워집니다

      날씨도 찹고 일교차가 크니 건강 유의하시는 하루가 되십시오^^

  4. BlogIcon 라오니스 2016.10.26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제강점기 때 일화 ... 역시 추기경님입니다 ... ㅎㅎ
    군위군에서 김수환 추기경님 생가 있다고 광고 많이 하던데 ..
    생가가 소박하네요 .. 주변 공원 제대로 잘 만들면 좋겠습니다 ..

  5. BlogIcon YYYYURI 2016.10.26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제감정기 때 일화 잘 읽고 갑니다.
    흠.. 주변공원이라도 진짜.. 좀 제대로 좀 꾸며줬음 싶네요. ㅠㅠ

  6. BlogIcon 애리놀다~♡ 2016.10.26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수환 추기경님이 경북 군위 출신이시군요. 저는 군위라는 지명은 처음 들어봤어요. (약간 부끄) 구미하고 대구 근처에 있군요. 성당과 향교가 서로 바라보며 있는 모습이 참 좋네요.
    일제시대 저 일화 정말 대단하세요. 속이 시원하기도 하고 역시 어려서부터 강단있고 소신있는 분이셨어요.
    그런데 김수환 추기경 돌아가신 후 한국 천주교회 추기경들은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는 것 같더라구요. ㅡ.ㅡ;;

  7. BlogIcon 까칠양파 2016.10.26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글이 와닿네요.
    고맙습니다. 서로 사랑하세요.... 저도 이런 맘으로 하루하루를 살아야겠습니다.
    날림공사가 되지 않기를 바래봅니다.ㅎㅎ

  8. BlogIcon 『방쌤』 2016.10.26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7년이나 되었군요.
    지금도 웃으면서 좋은 소식들로 티비 화면을 가득 채우며 나타나실 것 같은데,,
    서로 사랑합시다!
    정말 그랬으면 좋겠어요~

  9. BlogIcon 늙은도령 2016.10.26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수환 추기경님 같은 분이 필요한 세상입니다.
    누군가 이 나라의 어른으로서 모범이 될 만한 분이 이제는 없습니다.

  10. BlogIcon 참교육 2016.10.26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수한 추기경이 대구 사람이군요.
    학창시절 시험문제 답이 참 재미 있네요 후에는 권력에 가까워 졌지만....

  11. BlogIcon 비르케 2016.10.26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국 신민 일화 재미있네요.
    그들 입장에선 내선일체로 조선인도 황국신민으로 분류됐으니, 가만 두지 않았을 것 같은데요.. ^^

  12. BlogIcon 개인이 2016.10.26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회가 될 때 가보고 싶네요 ^^ 잘 보고 갑니다 ~

  13. BlogIcon T. Juli 2016.10.26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수환 추기경님도 군위 출신이군요.
    제가 아는 변호사도 군위인데.

  14. BlogIcon 카멜리온 2016.10.26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가가 잘 보존되어있긴한데 조금 휑한 것 같아서 아쉽기도 하네요. 사실은 가장 잘 보존하는건 집은 집으로서 역할을 해야한다고 생각하거든요. 누군가가 실제로 거주하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15. BlogIcon *저녁노을* 2016.10.27 0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정비가 덜 된 모습인가 봅니다.
    에고...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6. BlogIcon 새 날 2016.10.27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추기경님의 생가가 군위에 있었군요. 새로 복원한 모습이네요. 그분이 조금 젊었을 당시라면 작금의 시국 상황에 무어라 했을지 궁금해집니다.

  17. BlogIcon 겔러 2016.10.28 0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오는데 칠십년 걸렸다" 라는 말씀을 하신 김수환 추기경님 생가군요. 아직까지 생각이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