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대구 달성군은 넓은 면적인 만큼이나 관광지,문화재들이 산재해 있어

한번에 돌아 보기는 참 힘들다

하빈쪽에 들러볼곳이 몇군데 있었는데 벼르고 벼르다가 다녀 왔다

처음 찾아간곳은 "육신사"다

육신사는 삼촌에게 왕권을 빼앗긴 어린 왕 ‘단종’의 복위를 꾀하려다 숨진 사육신으로 일컫는 조선 세조 때의 박팽년, 성삼문, 이개, 유성원, 하지위, 유응부 등의 위패를 모신 사당이다.
취금헌 박팽년(醉琴軒 朴彭年) 선생만을 그 후손들이 모셔 제사를 지냈으나 선생의 현손(玄孫)인 박계창이 선생의 기일에 여섯 어른이 사당 문 밖에서 서성거리는 꿈을 꾼 후 나머지 5위의 향사도 함께 지내게 되었다. 그 뒤 하빈사(河濱祠)를 지어 제사를 지내다가, 숙종 20년(1694년) 낙빈(洛濱)이란 현액을 하사받아 사액서원이 되었다. 고종 3년(1866년) 흥선대원군의 서원 철페령으로 낙빈사가 서원(書院)과 함께 철거되었으며, 1924년 낙빈서원이 재건되면서 위패를 다시 봉안하게 되었다. 이후 1974년부터 1975년 사이에 ‘충효 위인 유적정화사업’에 의해 현재의 위치에 육신사로 이름을 붙여 사당을 재건하였고, 2003년부터 2011년에 걸쳐 충절문을 세우고 전통가옥을 복원하였다.
사우건물인 숭정사에는 육신과 더불어 박팽년의 부친인 중림(仲林, ?~1456년)의 위패도 함께 봉안되어 있으며 정면 5칸, 측면 3칸의 규모에 겹처마 팔작지붕으로 되어 있어 웅장한 느낌을 준다. 경내에는 이외에도 정면 5칸 측면 1칸 반 규모의 홑처마 팔작지붕인 숭절당, 태고정(보물 제554호), 외삼문, 내삼문, 홍살문, 삼층각 등이 있고 사당 앞에는 사육신의 행적을 기록한 육각비(1979년 건립)가 세워져 있다.   ( 대한민국 구석구석에서 가져 옴)

 

까마귀 눈비 맞아 희는 듯 검노매라
야광 명월이 밤인들 어두우랴
님 향한 일편단심이야 고칠 줄이 이시랴

박팽년의 유명한 시조다

박팽년은 세조 집권시 충청도관찰사로 재직할당시  조정에 장괘를 올릴때 한번도

臣이라는 글귀를 쓰지 않았다

그래서 세조가 대노하여 삼족을 멸하게 되었다

그래서 그의 후손이 없을뻔 하였으나 둘째 며느리가 임신상태에서 노비로 가게 되고

여종의 기지로 후손이 살아 남았다

그 후손이 후일 성종에게 사면된 박일산이고 그 박일산이 이곳으로 와서 살게 된것이다

 

육신사로 들어가는 마을 입구에 세워진 충절문

 외삼문 현판 글씨 "육신사"는 박정희가 썼다고 한다

 쿠데타의 장본인이 쿠데타에 반대한 사람들 사당에 현판글씨를 쓴 심정은 무었일까

아이러니하다

 잡귀가 무서워 한다는 홍살문

 

 사주문

 사주문 안으로 보이는곳 동재

 숭절당과 동재..숭절당은 제사를 위한 건물이다

지은지 100년 남짓 되었다

 서재

 안에서 본 외삼문

 육신 사적비

 육신 6분의 성함과 공적이 씌어져 있다

 이 휘호가 왜 이 자리에..

쿠데타 중심에 섰던 인물들인데...

 내삼문

숭정사..사육신의 위패를 모신곳이다 

태고정 ( 보물 제 554호) 

태고정은 본래 부형골에 99칸으로 지었던 것인데, 제 13대 조선 성종 10년(1479)에 박 팽년의 유복 손인 박 일산이 창건한 정자이다. 그 후 선조 25년(1592) 5월 28일 임진왜란 때 소실되어 일부만 남아 있던 것을 선조 29년(1596)에 충관공 박 중후가 다시 세웠으며, 광해군 6년(1614)에 중건하였다

 

 

 

 

 제택

한석당 유적비 

 충의사

 

 

박팽년은 아모리 여필종부(女必從夫)인들 님마다 조츠랴 했다

역사는 기록하고 기억할것이다..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사람들을..

그리고 그에 항거한 사람들을..

728x90
반응형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ennpenn 2016.05.12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신사가 사육신 사당이네요.
    이런 분들이 있어 조선은 그래도 괜찮은 왕조였던 것 같아요.
    물론 단점도 많았지만요.

    미세먼지가 없으니 하늘이 깨끗합니다.
    목요일을 잘 보내세요.

  2. BlogIcon 봉리브르 2016.05.12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신사가 사육신들의 위패를 모셔놓은
    뜻깊은 곳이군요.
    박정희가 현판을 글씨를 썼다고 하셨는데,
    아마도 자신은 쿠데타를 일으켰다는 생각
    절대 안 했을 것 같습니다.

    그릇이 커야 충신들을 거느릴 수 있는 법인데,
    권력의 정점에 이르면
    대부분 인의 장막에 갇혀버리는 것 같습니다.
    간신들의 혀에 놀아나는 거지요.
    그런 속성을 버리고 충언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야말로
    참으로 대단한 분들이다 싶구요.

    잘 보고 갑니다.
    활기차고 여유로운 목요일 보내세요^^

    • BlogIcon 空空(공공) 2016.05.12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 근대역사도 다시 조명되고 평가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어집니다
      아직 당사자들이 살아 있거나 그 후손이 권력을 잡고 있어
      시기 상조인지는 모르지만 반드시 빠른 시일내 바로잡혀질것입니다

      먼저 해야할일중의 하니는 국사교과서의 국정화를 바로 잡는
      일입니다

      모처럼 날씨가 좋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3. BlogIcon 耽讀 2016.05.12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정희와 박팽년이 같은 것은 성뿐입니다.
    달성군에 박팽년 정신이 스렸다니. 놀랍습니다.
    목요일입니다. 건강하고 평안하세요.

  4. BlogIcon 지후니74 2016.05.12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적으로 의미가 깊은 곳이네요~~~ ^^
    사육신을 모신 곳에 박정희 대통력의 현판이라... 아니러니 하네요~~~

  5. BlogIcon 둘리토비 2016.05.12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씩 서울 노량진의 사육신묘를 지나쳤습니다.
    그때마다 생각합니다. 이들의 절개란 무엇이고,
    이들의 고통은 얼마나 컸을까.......

    지조와 절개로 지금까지도 추앙받는 사육신,
    이 시대도 이런 위인들이 필요한 시대가 아닌지 생각됩니다.
    단 이들이 받았던 극형은 있으면 안되겠습니다.

  6. BlogIcon The 노라 2016.05.12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신사의 현판은 진짜 아이러니 하네요. 예전에 박정희 대통령은 자신이 쿠데타를 일으켰으면서도 사육신의 충절 부분을 강조해 충성의 상징으로 쓰고 그랬던 것 같아요.
    조선왕조가 이방원이 정몽주를 죽여놓고도 정몽주를 곧은 절개의 상징이라며 왕에 대한 충성심의 상징으로 쓴 것처럼요.
    역사가 올바른 정의를 내리리라 생각합니다. 아직은 아닌 듯 하지만요.

    • BlogIcon 空空(공공) 2016.05.12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음속으로 찔리는것이 있어서 찾았던것인지도 모르지요..
      거기에 최규하 대통령도 다녀갔으니
      후회스러움에 방문했을지도 모르는일입니다

      반드시 올바른 평가를 할것입니다

  7. BlogIcon 죽풍 2016.05.12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성에 들리면 육신사에 가봐야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8. BlogIcon 바른이치과 2016.05.12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지네요
    소중한 정보 잘 보고갑니다

  9. BlogIcon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6.05.12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몰랐던 사실을 알고 가네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10. BlogIcon Normal One 2016.05.12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수래공수거님 덕분에 달성군의 새로운 면모를 많이 알아가요 ㅋㅋㅋ
    달성군하면 현풍할매곰탕이랑 유가사밖에 몰랐는데(....)

    • BlogIcon 空空(공공) 2016.05.12 1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달성군 면적이 달성을 제외한 대구면적과 맞먹는 아주
      넓은곳입니다
      여기저기 산재해 있습니다
      저 아직 비슬산쪽으로는 못 가봤습니다 ㅎ

  11. BlogIcon 까칠양파 2016.05.12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판 글씨를 누가 썼다고... 이걸 웃프다라고 해야 하나요.
    아니면 어이가 없네라고 해야 할까요?
    그냥 헛웃음만 나오네요.

    그런데 대구는 벌써 여름이 왔나봅니다.
    봄날보다는 여름날처럼 느껴지네요.ㅎㅎ

  12. BlogIcon 참교육 2016.05.12 1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만 역사의 도시인 줄 알았는데 대구 근교에도 많군요. 역사고우 잘하고 갑니다

  13. BlogIcon 새 날 2016.05.12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라는 지역은 알면 알수록 새삼 놀라게 되는군요. 문화재가 정말 많은 곳 같습니다. 사육신의 위패가 모셔진 곳이 대구 달성군에 위치해 있었군요. 이미지만으로도 고즈넉한 기운이 넘칩니다.

    • BlogIcon 空空(공공) 2016.05.13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국 어느곳이나 자세히 살펴보면 문화재나 유적들이
      산재해 있는것 같아요
      우리가 신경을 안쓸뿐인것 같습니다
      요즘 그런걸 많이 느낍니다

  14. BlogIcon S.또바기 2016.05.12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사연은 안타깝....
    공수래공수거님 덕분에 많은거 배워가요^^
    근데 건물은 역시 멋지네요...

  15. BlogIcon 금정산 2016.05.12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박팽년의 육신사군요
    멋진 사진과 함께 잘 보고 갑니다.

  16. BlogIcon 무예인 2016.05.12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 정보 감사드려요

  17. BlogIcon 멜로요우 2016.05.12 2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적으로도 깊은 곳이네요. 달성군에도 이런곳이있네요. 대구에가면 여기도 한번 들려봐야겠네요

  18.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6.05.12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쿠테타 했던 걸 까맣게 잊어버리고 있었을 수도...
    그런데 대구는 광역시라 그런지 사당도 관리가 참 잘되어 있네요.
    작은 도시 가보면 관리 안된 사당 정말 많이 보거든요.

  19. BlogIcon *저녁노을* 2016.05.13 0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의미있는 곳 다녀오셨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