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대한민국 백성이라면 꼭 봐야할 영화 -귀향

"귀향" 영화를 보고 관람소감을 올릴지 말지도 고민이 되었다

 

재미있다고 하기에는 너무 죄스러울 정도로

이 영화는 너무나 잘 만들어졌다

시작부터 엔딩크레딧이 올라 갈때까지 한순간도 눈을 떼지 못했다

 

아침 첫 상영인데도 많은 자리를 채운 사람들이 숨 쉬는 소리조차  내지 않을 정도였다

몇번이나 머리털끝이 쭈뼜서는 느낌을 받았는지 모른다

 

 이 영화를 만든 조정래 감독에게 압력을 가한 사람들은 아마 천벌을

받을것이다

 

두말할 필요 없다

이 영화는 더 이상 묻지도 말고 꼭 보셨으면 하는 마음이다

 

( 한줄 줄거리 )

위안부...

 

내가 미친년이다..  (종류가 다르다)

 

만일 우리도 그러한 일이 혹시..혹시 있었다면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

 

부.1).한국의 노래 아리랑..가시리 가 이렇게 귀에 확 들어 온적도 없다

    2) 이런 영화가 천만 영화가 되어야 하고 영화제에서 상을 주어야 한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봉리브르 2016.03.01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 생각을 했습니다.
    우리가 당한 것이 이토록 억울하고 분하고 화가 치밀지만,
    우리 또한 누군가에게는
    이런 분노를 안겨주고 있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고 말입니다.
    내가 맞은 것만 아프다고 하소연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입니다.
    인간이 인간에게 할 짓이 아닌 짓은
    제발 그만둬줬으면 좋겠다고 말입니다.
    사실 우리나라 사람들로부터도
    외면당하고 소홀한 대우를 받고 있는
    위안부 할머니들입니다.
    아마 그래서 더 서러워하고 계실 테구요.

    인상깊은 리뷰 잘 읽고 갑니다.
    삼일절을 맞아 많은 사람들이 이 영화를 보러 가게 될 것 같네요.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03.01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글을 쓰고 나서 관련 내용을 찾아 보았더니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이 사과를 했었던 기사가 있더군요
      사과룰 그치지 말고 좀더 주도적으로 안아 줘야 할것입니다

      내용이 끔찍하다고 해서 외면할 영화가 아닙니다
      영화는 생각보다 잘 그려냇으니
      봉리브르님의 포스팅을 통해서라도 더 많은 분들이 이 영화를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의미있는 하루 되세요^^

  3. BlogIcon SoulSky 2016.03.01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정말로 말이 많은 내용이죠. 정말로 꼭 봐야되는 영화입니다. 슬픈 역사죠.

  4. BlogIcon 훈잉 2016.03.01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향이란 영화를 꼭 봤으면 좋겠습니다.
    페이스북 하시는 분들이, 이런 영화를 소개시켜주는것이 좋을거같은대. 제가 운영자가 안라서 뭐라할 수가 없네요.
    위안부 협의를 하신 분도 꼭 봤으면 좋겠네요

  5. BlogIcon 도랑가재 2016.03.01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그래도 기사가 많이 나와서
    한번 볼려고 했던 작품이에요.
    덕분에 더 확고하게 마음 먹었습니다.^^

  6. BlogIcon The 노라 2016.03.01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가 만들어 지는데까지 14년이나 걸렸다는 이야기를 읽었어요. 투자자들이 투자를 하지 않았다면서요. ㅠㅠ 당시 피해자들이 13~14살 짜리도 있고 심지어 11살 짜리도 있었다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저번에 일본과 말도 안되는 협상을 하는 그분의 정부나 또 이걸 칭찬하는 얼빠진 사람들이나. 거기에 어떤 혼을 어디다 두고 다니는 여자는 자기 딸이 그런 일을 당했어도 용서한다고 지껄이지를 않나. 작년 그 말도 안되는 소식을 다시 떠올리니까 열이 확 받네요. ㅠㅠ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03.01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투자한다는 사실을 진즉 알았더라면 저도 소액이나마 투자햇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엔딩이 10여분 되는데 투자하신분들의 이름이 올라가는데 외국분들의
      이름이 많이 올라 가는걸 보고 부끄러웠습니다

      이 영화에 "내가 미친년이다"하는 대사가 나오는데 그 대사를 할 사람이 따로 있다는 생각이었습니다

  7. BlogIcon 耽讀 2016.03.01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 만병, 아니 2천만명이 봐야 합니다.
    위안부 협상이 얼마나 잘못되었고 일제 만행을 알 수 있습니다.

  8. BlogIcon 바람 언덕 2016.03.01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이 나라가 한심해 보입니다. ㅠㅠ

  9. BlogIcon 새 날 2016.03.01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처럼 천만을 찍었으면 좋겠습니다. 제 주변에도 가족 단위로 관람하겠다는 분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좋은 소식 기대해 보겠습니다.

  10. BlogIcon 행복생활 2016.03.01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챙겨봐야할 영화네요!
    잘 알아 갑니다!!

  11. BlogIcon 까칠양파 2016.03.01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리뷰를 써야하나 고민을 했지만, 이렇게라도 알려야 할 거 같아서 포스팅을 했어요.
    많은 분들의 성금으로 만든 영화, 이제는 우리가 천만영화로 만들어야 하겠죠.
    잊지 말고, 많은 분들이 꼭 보셨음 좋겠습니다.

  12. BlogIcon 유라준 2016.03.01 1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하신 것처럼, 꼭 봐야할 영화네요.
    꼭 천만이 되기를 바래봅니다.

  13. BlogIcon 참교육 2016.03.01 2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행사 때문에 또 놓쳤습니다.
    개봉관도 적고... 꼭 보긴 봐야 하는데..

  14. BlogIcon 둘리토비 2016.03.01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리스트에 올려놓고 있습니다.
    조만간 꼭 보려구요. 제 고교친구가 거기 OST에 참여했거든요^^

  15.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6.03.01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만 봐도 가슴이 찌릿....
    많은 극장에 걸렸으면 좋겠어요. 볼 곳이 마땅치 않더라고요 ㅠㅠ

  16. BlogIcon 시환맘 2016.03.02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보고 싶은 영화랍니다 시간내서 언능보고싶네요

  17. BlogIcon 슈나우저 2016.03.02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향 꼭 보고와야겠습니다 포스팅 취지가 정말 좋아요

  18. BlogIcon 라오니스 2016.03.02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예고편만 봤는데 .. 맘이 너무 아프더군요 ..
    직접보면 .. 가슴이 아려올것 같습니다 ..

  19. BlogIcon 나이스블루 2016.03.02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극장에서 귀향 관람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근래 개봉했던 일부 인기 영화보다는 귀향이 더 나았더군요.
    일일 관객수 1위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20. BlogIcon 개인이 2016.03.02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보지는 못했는데 입소문을 통해서 귀향 영화에 대한 내용을 들었습니다. 시간내서 봐야겠습니다 ~

  21. BlogIcon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6.03.02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쪽빠리들! 그래서 제가 일본을 안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