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록키"를 떠 올리게 하는 영화 "사우스포"

1976년에 록키 영화가 나온 이래로

그로부터 30년뒤 2006년에 록키 발보아

까지 6편의 록키 영화가 있었다

 

그리고 근 10년이 흘러

록키의 명맥을 잇는,제 7편이라고도

힐수 있는 영화 "사우스포"가

나왔다

 

그때의 영화 "록키"에 대한 향수가

있는 사람들은 충분히 이 영화를 즐길수 있다

 

영화 스토리는 록키 시리즈의 이것 저것을

섞어 놓은듯 하고 누구라도 다음 단계가 예상되는 진부한 내용이지만 실제 복싱 시합을

보는듯한 박진감 넘치는 시합 장면은 복싱을 좋아하는 남성 관객이라면 충분히 재미를

느낄수 있다

 

그리고 지난 5월에 열렸던 그 유명한 메이웨더와 파퀴아오의 요란한 잔치에 먹을게

없었던 경기에 실망을 했더라면 이 경기는 비록 영화지만 그 경기를 비웃는듯한

복싱 경기란 이런것이다 하는것을  보여 주었다

 

                                                        ( 사진 : 다음 영화 )

 

이 영화에서 주인공인 빌리역의 제이크 질렌할은 정말 완벽한 몸매와 권투 선수로서의 기량을

보여 주었다

정말 배우인지 권투선수인지 구분이 안갈정도다..

어떤 노력을 하면 저 정도인지 상상이 되지 않는다

 

아빠때문에 망했다라고 이야기 하는 어린 딸은 아빠에게 붕괴와 절망이라는 단어를

쓰게 함으로써 빨리 다시 일어나게했는지도 모른다

 

각성과 재기에 대한 원동력은 역시 가족이다

 

( 한줄 줄거리 )

잘 나가던 챔피언인 빌리는 한순간의 사고로 아내를 읽고 딸의 양육권도 빼앗기는등  모든것을 잃고

프로를 키우지 않는 틱의 도움으로 딸을 찾고 다시 챔피언에 도전하게 되는 이야기

 

부..1) 복싱은 두뇌 게임..체스 경기와 같다

     2) 메디슨 스퀘어 가든- 요즘은 복싱보다 WWE r경기가 많이 열렸었다

     3) 록키도 사우스포였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거산가구 2015.12.11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쯤 보고싶은 영화인데

    재미있어보이네요

  3. BlogIcon 『방쌤』 2015.12.11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재밌게 본 영화입니다^^ㅎ
    제이크질렌할의 육체개조는 정말 경이로운 수준이더라구요
    영화를 보는 동안 저는 가끔 그 딸래미가 얄밉더라구요ㅡ.ㅡ;; 이럼 안되는데 하면서도,,ㅎㅎ

  4. BlogIcon 死月 2015.12.11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그래도 친구가 이거 보자던데 재미있겠네요 ^^

  5. BlogIcon The 노라 2015.12.11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 사진이 제이크 질렌할인가요? 너무 달라 보여요. 역시 대단한 배우라서 배역에 맞춰 사람이 전혀 달라 보인다는. 정말 멋진 배우예요. 하트 뿅뿅~~ ^^
    록키도 southpaw라고 하셔서 이게 뭔가 찾아보니까 왼손잡이 권투선수의 stance 형태군요. 오늘은 공수래공수거님 영화 리뷰 덕에 권투에 대해서 배워가요. ^^*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5.12.11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경외의 몸입니다
      저 정도의 근육과 몸을 만들려면 최소한 6개월은 죽어라 운동했을것입니다..질렌할이란 배우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왼손잡이와 싸우면 상당히 거북합니다 ㅎㅎ

  6. BlogIcon 바람 언덕 2015.12.11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 왼손잡이네요...
    그럼 주인공이 왼손잡이라는 뜻인가!!

    록키 1편은 수작이죠. 이 영화는 어떨지...
    함 볼까요, 그럼...

  7. BlogIcon thevagues 2015.12.11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에 보러갈 예정이에요 ^^

  8. BlogIcon 참교육 2015.12.11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씩 이런 영화도 볼만하지요. 저는 아직 못봤답니디.

  9. BlogIcon aniooo 2015.12.11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인공의 몸에 눈이가는건 저뿐일까요...

  10. BlogIcon 늙은도령 2015.12.11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이놈의 근육질 영화.
    권투영화 중에서 '성난 황소'와 같은 것을 빼면 지극히 미국적인 내용들이 많아서....

    아직 보지 못했지만 가족을 앞세워 아메리칸 드림을 얘기하는 공식이 계속됐는지 궁금합니다.

  11. BlogIcon anryu 2015.12.11 1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들이 좋아할만한 영화네요~

  12. BlogIcon 까칠양파 2015.12.11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남성 취향 저격 영화네요.
    그래서 저는 패쑤~~ 하려고요.
    대신 담주 스타워즈 개봉을 기다리고 있어요.
    개봉 첫날 보려고요.ㅎㅎ

  13. BlogIcon 플레이무비 2015.12.11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 영화가 보고싶어서 주말에 방문했었는데...간날엔 방영을 안하더라구요 ㅠㅠ

  14. BlogIcon 새 날 2015.12.11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트크롤러에서 그 두 눈 희번덕거리는 프리랜서 기자로 나왔던 제이크 질렌할이 복싱 영화에 나오다니 의외라는 느낌입니다. 워낙 연기파인 배우이니 물론 잘 해냈으리라 짐작되지만요.

  15. BlogIcon 훈잉 2015.12.11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오랜만에 보는 영화네요 ㅎㅎ
    다시하번 보고싶은 영화입니다
    잘보고갑니다

  16.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5.12.11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이크 질할렌이 몸이 요래 좋았나요? 이야... 노력 많이 했나보네요 ^^*

  17. BlogIcon 유라준 2015.12.11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싱이 두뇌게임이라...
    정말 한번 보고 싶은 영화네요.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18. BlogIcon Deborah 2015.12.11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의 영화가 로키와 좀 닮았군요. 전요 권투하는 분이 이해가 안가요. 왜 그렇게 맞는 장면을 보면서...박수치고 환호하는지를...아프잖아요. ㅠㅠ 아마도 제 상식으로 이해 하지 못할 스포츠 인것 같습니다.

  19. BlogIcon 멜로요우 2015.12.11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오랜만에 보는 영화네요!!
    메이웨더와 파퀴아오때도 봤었는데 너무 박진감 넘치더라고요! 영화만큼은 아니지만요!!

  20. BlogIcon 개인이 2015.12.12 0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록키를 보던 당시가 생각나는데, 이 영화도 보고 싶어지네요.

  21. BlogIcon 나이스블루 2015.12.12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영화인지 보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