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 광주 여행 ) 도심속의 사찰 무각사

5.18 기념공원을 둘러 내려 오니

사찰이 있고 한참 공사중이다

 

조계종 21교구 송광사의 말사

광주포교당인 무각사다

 

그냥 갈까 생각하다가 시간도

조금 남아서 둘러 보고 가기로

했다

 

광주 서구의 8경이라 한다

( 요즘 어디를 가도 8경을 많이

이야기 한다 )

 

조계총림 송광사 광주포교당 무각사는 광주 서구의 팔경 가운데 하나인 여의산에 자리해 있다.

1990년대 이후 광주의 행정, 문화,상업이 이곳 여의산이 자리한 상무지구로 옮겨지면서

 무각사는 광주불교 1번지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일이 바라는대로 이루어진다 는 여의산에는본래 극락암이라는 작은 암자가 자리해 있었다..

1950년대 초반, 이곳에 상무대(전투병과 교육사령부)가 들어서면서 장병들의 훈련공간이 되었다.

 1971, 당신 송광사 방장 구산 큰스님과 지역불자의 원력으로 국민총화단결과 남북통일의

기원을 담아 민, , , 정신교육의 장으로 부처님 도량 무각사를 창건했다.

이처럼 무각사는 군 장병들의 신행도량으로 출발했다. 초창기 무각사는 5000여 평의 대지에

대웅전과 요사채 등 전각 10여 동 종각, 10층 석탑 등이 자리했다. 대웅전은 300여 명이 한꺼번에

법회를 볼 수 있는 광주 최대의 법당이다. 1994, 도심개발과 함께 상무대가 장성으로 옮겨지고

 무각사를 포함한 여의산 일대 10만여 평이 5.18기념공원으로 명명되어 광주시민의

쉼터로 남게 되었다. 무각사도 불자와 시민들의 수행도량으로 가듭나 오늘에 이르고 있다.

2007, 현 주지 청학스님이 부임하면서 무각사는 기도 수행뿐 아니라 시민과 함께 하는 도량으로

 자리잡고 있다. 청학 스님은 7차에 걸친 100일기도를 진행하고 있으며, 경로당대항 윷놀이 대회, 

자비봉사단 운영 등으로 부처님의 자비실천행을 펼치고 있다.

또한 무각사 주차장에서 월 2회 개최되는 토요장터 보물섬은 어린이에서 노인에 이르기까지

시민 모두가 참여하는 벼룩시장으로 광주의 명물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무각사는 도심 사찰로

드물게 일주문, 사천왕문, 대웅전, 종각등 전통사찰의 형태를 여법하게 갖추고 있어 대가람으로

손색이 없다. 일주문에서 사천왕, 대웅전으로 이어지는 가람 형태는 도심 한복판에 자리해

있으면서도 깊은 산사에 들어선 듯 경건함마저 감돈다. 이밖에 일주문 옆에 자리한

광주불교회관에는 광주불교사암연합회를 비롯한 포교사단, 불교계 언론사 등 각종 신행단체가

입주해 지역불교를 이끌고 있다. 또한 무각사를 중심으로 5.18 기념공원을 일주하는 2km 이르는

산책로가 단장되어 있어 시민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 탬플스테이 사찰 소개에서 인용)

 

 

마침 문화관에서는 "행복/느낌"이란 주제로 한 화가의 개인전도

열리고 있었다

행복한 느낌을 받았다^^

 

 

 

 

 

 

 

 

 

 

 

 

 

 

 

 

대구도 가만히 생각해 보니 도심속 사찰이 있다

서봉사인것으로 기억이 난다

 

거기도 조용한 카페가 있었더랬다

 

사찰에서 차를 마시고 책을 읽으면 저절로 마음이 가벼워질것 같다

 

행복은 멀리 있는것이 아니라 꽃을 보는 사람의 마음에 있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저녁노을* 2015.12.04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은 가까이 있는 법이지요.

    잘 보고가요.

  3. BlogIcon 죽풍 2015.12.04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깨달음이 없다는 무각사.
    깨달음을 더 이상 깨달을 것이 없다는 뜻인가 봅니다.
    잘 보고 갑니다. ^^

  4. BlogIcon The 노라 2015.12.04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경치나 경관은 8가지를 뽑아야 제 맛인가 봐요. 진짜 8경을 이곳저곳에서 많이 접하게 되네요.
    꽃을 주제로 해서 행복과 느낌을 표현한 전시회인가 보군요. 진짜로 보면 행복은 내 안에 있더라구요. 그걸 모르고 자꾸 딴 것에서 찾으려니까 더 꼬이는 듯. 아름다운 꽃을 보니까 저도 마음이 포근해져요. ^^*

  5. BlogIcon 거산가구 2015.12.04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심에 이런 곳이 있었다니 몰랐네요

    잘 보고갑니다

  6. BlogIcon 바람 언덕 2015.12.04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죠. 사찰에 들러 조용히 경내의 이곳저곳을 둘러보고
    마시는 차 한잔에 세상 근심과 시름을 다 내려놓는 그 기분이
    참 좋았던 기억이 납니다.
    사찰이 주는 힘 같아요. ^^*

  7. BlogIcon 耽讀 2015.12.04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춥습니다. 건강하세요.
    무각사, 절집에 가면 마음을 경건하게 할 수밖에 없습니다.

  8. BlogIcon 耽讀 2015.12.04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춥습니다. 건강하세요.
    무각사, 절집에 가면 마음을 경건하게 할 수밖에 없습니다.

  9. BlogIcon 플레이무비 2015.12.04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 방문해서 보고 싶은 곳이네요
    무각사라~ 기억하겠습니다.

  10. BlogIcon 『방쌤』 2015.12.04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찰 안에서 즐기는 따뜻한 차 한잔의 여유,,
    생각만 해도 너무 좋은데요
    늘 쫒기듯 바쁘게 살아가는 일상 중에 잠시 쉬어가는 시간을 가질 수도 있을것 같구요^^

  11. BlogIcon 라오니스 2015.12.04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겉모습은 절집의 모습이지만 ..
    그 속은 어여쁜 전시관의 느낌도 담겨 있군요 ..
    불교가 사람들에게 한발 더 다가가려는 모습도 좋아보입니다 .. ^^

  12. BlogIcon Deborah 2015.12.04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개인적으로 그림 보러 전시장 갈때가 가장 행복해요,

  13. BlogIcon 비키니짐(VKNY GYM) 2015.12.04 1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좋은곳 잘 보고갑니다.^^
    왠지 한번은 가보고 싶은 곳이군요.
    잘 보고갑니다.

  14. BlogIcon 돼지+ 2015.12.04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사찰에서 차를 마시는대 정말 기분이 좋습니다.
    뭔가 이 어지러운 세상속에서 벗어난거같은 기분이지요 ㅎㅎ
    12월 추운날씨 몸건강하세요

  15. BlogIcon 유라준 2015.12.04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주 도심속에 이런 절이 있는 모양이군요.
    한번 꼭 방문하고 싶네요.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16. BlogIcon 새 날 2015.12.04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듯 광주에도 분명히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많을 것이라 짐작되는데 왜 관광상품에서 광주는 쏙 빠져 있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저도 광주에 한 번 가보고 싶습니다

  17. BlogIcon SoulSky 2015.12.04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매력있는 곳이네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18. BlogIcon 나프란 2015.12.05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각사는 조용하고 정결한 느낌이네요. ^^
    대웅전의 부처님을 보니 마음에 평화가
    가득찹니다.

    평화로운 마음으로 이번 주말도 보낼 수 있으면
    좋겠네요. ㅎ

    사진과 글 구경 잘하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9. BlogIcon Kim Louis 2015.12.05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에는 범어사라고 유명한 절이 있죠.
    어릴때나 가보고 한번도 가보지 못했는데 도심지에 있는 사찰은 다른절보다
    가기는 쉬운데 생각보다 가기 힘든곳이죠.
    이 기회에 근처에 있는 절에 가서 맘을 닦아야겠습니다. ㅎㅎㅎ

  20. BlogIcon mooncake 2015.12.07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분한 느낌이 드는 절이네요.
    그림 전시회도 덕분에 잘 봤습니다.
    ^^

  21. BlogIcon 까칠양파 2015.12.07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꽃을 보는 사람의 마음에 있다... 정말 이랬음 좋겠어요.
    멀리 있지 않는데, 스스로 멀리 있다고 느끼고 있는지 생각해 봐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