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편파 판정은 승자도 힘들게 한다

 

 

 

 

 

 

 

 

 

 

 

 

어제 아시안게임 여자 복싱 라이트급(60kg) 메달 수상식에서 동메달을 딴 인도선수가

자신의 동메달을 은메달을 딴 한국의 박진아 선수에게 걸어주고 자신은 메달 수상을 거부하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그전에 열렸던 박진아 선수와의 준결승전에서 편파 판정으로 졌다며 당일 경기장에서의

소란 행동에 이은 메달 수상 거부로 가뜩이나 말이 많은 인천 아시안게임에 오명을 남겼다

 

또한 남자 복싱 팬텀급(56 kg) 8강전에서도 한국의 함상명 선수와 몽골의 은얌바아르 선수와의 경기에서도

석연찮은 판정으로 당사국인 몽골뿐 아니라 중국,일본 언론의 비난을 받았다

 

경기를 보지 않아 뭐라 이야기 할순 없지만 편파 판정 이야기가 나온다는 자체가

벌써 잘못 되었다

 

복싱의 점수는 심판이 판정하고 타격의 정확도나 강도로 채점되어 전문가적인 식견으로

바로 옆에서 보는것이 가장 정확하다 할수 있으나

보고 싶은것만 보이는,팔이 안으로 굽는 판정이 안 일어 나리라고는 볼수 없다

 

아이러니하게도 남자 복싱팀의 김독은 박시헌이다

박시헌.. 기억도 생생한 88올림픽 라이트 미들급 금메달리스트다

그는 본인도 인정하지 않은 편파 판정의 승리로 자살까지 생각하는등 이후  어려움을 겪었고

편파 판정의 대표적 사례로 아직도 회자 되고 있다

 

결과에 승복하는것이 스포츠 정신이긴 하나

혹여 잘못된 협회,임원의 그릇된 충정으로 결과를 조작하는 일은 패자에게나 승자에게나 똑같은 좌절을 안길것이다

 

얼마전 있은 태권도 편파판정 사태의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한다

 

88 서울올림픽 박시헌 금메달 판정-구글에서-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참교육 2014.10.02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포츠계.. 참 말도 많고 탈도 많습니다.
    규칙없는 경기는 경기가 아닙니다.

  2. BlogIcon 늙은도령 2014.10.03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포츠가 국가적 요소를 띠면 파장이 커집니다.
    이런 것이 사라질 때 스포츠가 진정한 의미의 스포츠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