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 성주 여행) 회연서원

한국 서원 연합회 기준으로 경상북도 성주에는 10개의 서원이 있다

( 성주군 관광 안내에는 2곳밖에 나와 있지 않다)

 

그중 가장 많이 알려진 회연 서원을 찾았다

 

( 회연서원) 檜淵書院

 경상북도 유형 문화재 제 51호

회연서원은 조선 선조 때의 대유학자이며 문신인 한강(寒岡) 정구(鄭逑, 1543~1620)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고, 지방민의 유학교육을 위하여 그의 사후인 인조 5년(1627) 제자들이 뜻을 모아 세운 세원이다.

서원이 위치하고 있는 곳은 선조 16년(1583)에 정구가 회연초당(檜淵草當)을 세우고

 인재를 양성하던 곳이다. 숙종 16년(1690) 현판·서적·토지·노비 등을 하사받아 국가로부터 서원으로서

권위를 인정받은 사액서원이 되었다. 고종 5년(1868) 서원 철폐령에 따라 훼철되었다가 1970년대에

복원하였으며, 매년 음력 2월과 8월에 향사를 지내고 있다.
서원의 주향(主享)인 한강 정구는 외증조 한훤당(寒暄堂) 김굉필(金宏弼)의 도학을 전수하고,

그 기반 위에 퇴계학과 남명학을 통합하여 새로운 학통을 세워 실학의 연원을 확립하였으며,

우주 공간의 모든 것을 연구대상으로 삼아 경서, 병학, 의학, 역사, 천문, 풍수지리 등

모든 학문에 관심을 가졌다.

특히 예학에 많은 관심을 기울인 대학자였다.
그는 평소 관직에 뜻을 두지 않았으나, 국가의 부름을 거절하지 못하여 부득이 관직에 나올 경우에는

주로 외직을 맡아 선정을 베풀었으며, 내직으로 우승지(右承旨), 공조참판(工曹參判), 대사헌(大司憲)

등을 역임하였다. 사후에 문목(文穆)의 시호(諡號)가 내려 졌으며 영의정(領議政)에 추증(追贈)되었다.
경내의 건물로는 구(舊)사당, 강당, 동·서재, 신(新)사당, 전사청(典祀廳), 견도루(見道樓) 등이 있으며,

정구가 직접 조성한 서원 앞뜰의 백매원(百梅園)에는 신도비(神道碑)가 서 있으며, 그 밖에 한강 정구와

관련된 유물?유품이 전시되어 있는 유물 전시관과 향현사(鄕賢祠), 관리사가 있다.
사당에는 한강 정구를 주향(主享), 석담(石潭) 이윤우(李潤雨)를 종향(從享)으로 모시고 향현사에는

신연(新淵) 송사이(宋師?), 용재(容齋) 이홍기(李弘器), 육일헌(六一軒) 이홍량(李弘量), 모재(茅齋)

 이홍우(李弘宇), 동호(東湖) 이서(李) 등 한강 정구와 동년배로서 지역민들의 존경을 받았던 인물들의

위판이 봉안되어 있다.                             ( 성주군청 관광 안내에서 인용)

                                            

현판 글씨는 한석봉이 쓴것이다 ( 문화재청 소개글에서)

근데 지난번 본 임고 서원의 선죽교 글씨체와는 다르게 느껴 지는것 같기도 하고...

 

 

한강 정구 신도비 ( 경북 유형문화재 제412호)

이 비는 조선 성리학사에서 확고한 위상을 차지하고 있는 한강(寒岡) 정구(鄭逑, 1543~1620)의

신도비(神道碑)이다.

비석은 인조 11년(1633)에 수륜면 수성리 갓말마을 뒷산인 창평산 묘소 부근에 세워졌다가 

한강 정구의 묘소를성주읍 금산리 인현산으로 이장하게 되면서, 현종 9년(1668)에 현재의 위치인

회연서원(유형문화재 제51호) 경내로 옮겨 세워졌다.

 

 

400년된 느티나무

보호수이다

 

 

 

 

 

 

 

 

 

 

 

 

서원을 보고 서원 앞으로 흐르는 대가천에 잠시 내려갔다

생각같아서는 무흘구곡을 다 둘러 보고 싶었는데..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정감이 2015.08.06 0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 생각이 많이 나군요,..
    참 지금은 세상이 넘 좋아 졌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BlogIcon 봉리브르 2015.08.06 0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서원들을 이렇게 잘 보존하는 것도 좋지만
    활용할 수 있는 방법도 찾아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문득 드네요.

    회연서원 잘 보고 갑니다.
    더위 거뜬히 잘 이기시는 하루 보내세요^^

  3. BlogIcon 참교육 2015.08.06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주가 현대판 강남이었네요.
    사교육의 메카인 줄 몰랐습니다.

  4. BlogIcon 지후니74 2015.08.06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시원한 물줄기에 몸을 맡겨보고 싶은 요즘입니다. ^^

  5. BlogIcon mooncake 2015.08.06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참 아름답네요. 서원도 멋지고... 사원 앞으로 흐르는 하천도 근사하네요.
    제가 대구도 못가봤으니 성주는 더더욱 못가봤답니다ㅜㅜ
    정말 가보고 싶어요^^

  6. BlogIcon 뷸꽃남자+ 2015.08.06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진자 옛날 그대로의 모습같아요

  7. BlogIcon 청춘햇살 2015.08.06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밑에 사진은 물속에서 뭘 잡고계시는건가요?ㅎㅎ
    저는 고디 잡으러 가고싶네요~ㅎㅎㅎㅎ

  8. BlogIcon 다이어트X 2015.08.06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스런 서원의 모습이 남아있군요~!

  9. BlogIcon 耽讀 2015.08.06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경북은 생각보다 우리 문화유산이 많습니다.
    역사와 전통을 지닌 대구경북이 지금도 나라와 시민을 위한 지역으로 변화면 좋겠습니다.

  10. BlogIcon 새 날 2015.08.06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한석봉의 흔적이 저곳에? 확실히 서원이란 곳은 공통적으로 왠지 책읽기에 좋은 분위기인 것 같습니다. 고즈넉하니 좋군요

  11. BlogIcon 메리. 2015.08.06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의 노량진 같은 곳? ㅎㅎ 잘 보고 갑니다~

  12.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5.08.06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원이 자연과 어우러져 더 좋네요^^
    더 정감가고, 마음이 편안해지는 것 같습니다

  13. BlogIcon 까칠양파 2015.08.06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주가 양반들의 마을이었나 보네요.
    서원이 10개나 있다니 놀랍네요.
    고작 소수서원밖에 모르는 제가 부끄럽네요.ㅎㅎ

  14. BlogIcon 늙은도령 2015.08.06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주가 예전에는 유명했는데 요즘은 오로지 경제적으로만 따지니 이런 곳이 알려지지 않슴니다.
    이제 물질주의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소비를 줄이지 않으면 지구온난화를 막을 수 없습니다.

  15. BlogIcon 『방쌤』 2015.08.06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호수도 멋지지만ㄹ
    앞마당에 비스듬히 자라있는 작은 나무에 더 눈길이 가네요
    책 한 권 들고 찾아가서 자리깔고 글이나 읽었으면,, 하는 풍경이네요^^ㅎㅎ

  16. BlogIcon 개인이 2015.08.06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석봉이 쓴 글씨라고 하니까 왠지 모르게 필체가 다르게 느껴지네요 ^^

  17. BlogIcon 유라준 2015.08.06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가 깊은 서원이네요.
    한번쯤 방문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