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누구나 꿈꾸는 세상 유토피아 그러나..-영화 더 기버

 

 

 

 

 

 

 

 

 

 

 

기억보유자,기억 전달자만이

사물 저 너머를 보는 능력이 있고 사랑,전쟁의 기억,죽음의 비애를 느낄수 있다

 

색깔,인종,종교가 없는

어떻게 보면 무미 건조한

그러나 자신은 그게 무엇인지도 모르는 채 살아가는

다소 희안한 세상

 

지금의 현실에서 보면 감정을 통제 당한 있을수 없는 세상이다

공산주의나 마찬가지인..

 

정직하고 용기가 있는 기억보유자 조너스 (브렌든 스웨이츠 분)

혼자만이 보고 느낀 기억을 공유해 주기 위한

모험을 시도한다

 

 

 

영화적인 재미는 별로다

영화 초반의 흑백 영상이 아름답고 잔상이 있다

 

"사과를 드립니다

사과를 받아 드립니다"

비록 영화 속 대사지만 지금의 일상 생활에서도 스스럼 없는 말이기를....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하이서명 2014.09.27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과를 드립니다
    사과를 받아 드립니다

    아무런 영혼없는 사과와 당연히 받아들여야 하는 사과
    감정이 없는 사과는 진정성도 없다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