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액션 연기의 정년은?-영화 테이큰3

 

 

 

 

 

 

 

 

 

 

 

리암 니슨..1952년생이니 이제 우리 나이로 64살이다

본인은 이제 마지막으로 테이큰 영화를 찍었다 해서 테이큰은 이번 3편으로 끝날지도

모르지만 그는 배트맨 시리즈에서의 악역으로 다시 나오거나

논스톱에서의 항공보안관처럼 다시 액션이 있는 영화의 주인공으로 기대를 하게 한다

 

스티븐 시갈도 1951년생이고

i will comeback을 부르짖고 올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로 다시 나오는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1947년생이다

록키와 람보의 실베스터 스탤론은 자그마치 1946년생이다

홍금보도 1952년생이다

따라서 그는 아직도 훌륭한 액션 연기를 힐수 있다

 

193이라는 그 큰 키에서 나오는 그만의 액션 연기를 여기서 끝낸다면 많은 사람들이 아쉬워하고

서운해 할것이다

 

테이큰 1,2편을 재미있게 보았었다

미국식 블록버스터와는 뭔가가 다른 가족의 생사가 걸려 있는 특수 요원의 분노..

역시 3편도 스토리는 1,2편의 틀에서 크게 벗어 나지는 않는다

 

 

비행기로 돌진하는 차량의 충돌씬 화끈하고 짜릿하다

 

익숙하고 뻔한 스토리 텔링이지만 지겹고 재미없다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다만 첫 장면과의 연결이 좀 갸우뚱하게 만든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과 리암 니슨 다시 빨리 만나고 싶다

 

세상을 부정적으로 살지 마라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참교육 2015.01.09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많이 좋아하시는가 봅니다.
    세종시에도 영화관이 하나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영화 한 편을 보려면 조치원이나 대전까지 가야합니다.
    물론 인터넷에서 다운 받아 볼 수도 있지만...

  2. BlogIcon 꼬장닷컴 2015.01.09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요즈음 광고를 하더라구요.
    저는 대구에 살아서 영화를 볼려고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볼 수 있죠.
    하지만 개인적으로 1년에 영화 2~3편 정도가 전부입니다.
    이제 영화도 좀 챙겨 보고 하면서 너무 건조한 제 삶에 기름칠 좀 해야 겠습니다.
    그럼 좋은 정보 감사드리고 주말 잘 보내세요..^^

  3. BlogIcon 뉴론7 2015.01.09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형들 다 60넘었죠 ㅋ

  4. BlogIcon 릴리밸리 2015.01.09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액션 연기는 정년이 없네요.ㅎ
    로맨스에는 할아버지로 나오겠죠?!
    따뜻한 하루 보내세요.^^

  5. BlogIcon 나이스블루 2015.01.09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며칠전에 이 영화를 극장에서 봤던 기억이 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6. BlogIcon 耽讀 2015.01.09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난만 하는 사람, 불평만 하는 사람, 원망만 하는 사람은 모든 세상이 그렇게 보입니다.
    사랑하고, 섬기고 나누는 삶을 살아가는 사람은 세상이 아름답습니다.

  7. BlogIcon 바람 언덕 2015.01.09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정말 재미있게 봤어요..
    리암 리슨, 이 배우는 정말 나이가 들수록 더 매력적인 것 같더군요.
    쉰들러에서 처음 보곤 그 다음부터는 믿고 보는 배우가 됐습니다.

  8. BlogIcon 『방쌤』 2015.01.09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기대하고 기다렸던 영화었어요
    근데...사실 살짝 아쉬움도 있었구요ㅜㅠ
    리암니슨의 액션
    꼭 다시 만나고 싶네요^^

  9. BlogIcon 봉리브르 2015.01.09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장의 파워를 무시할 수가 없지요.
    요즘은 어느 분야에서나
    예전 사람들만큼의 힘과 능력을 가진 사람을 보기가
    드물게 되었다는 생각도 문득 듭니다.
    스케일들이 작아졌다고나 할까요..

    잘 읽고 갑니다.
    따뜻한 오후 보내세요^^

  10. BlogIcon 새 날 2015.01.09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양반 영화는 항상 원맨쇼더군요. 이번 것도 그러하겠지요? 나름의 독특함이긴 한데 어떻게 보면 조금은 식상한 듯해요. 어쨌거나 노장의 투혼이 대단합니다^^

  11.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5.01.09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제가..잘 모름..
    암튼..나이가 들었어도..뜨거운 열정을 담은 그 어떤것들은..다 멋진듯싶습니다.

  12. BlogIcon 포장지기 2015.01.09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편은 본듯한 기억...
    영화 관람에 잇어서는 아직은 아이들 위주라..
    참고 하겠습니다^^

  13.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5.01.09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대사는 본 사람만 웃을 수 있겠네요 ㅎㅎㅎㅎㅎ

  14. BlogIcon *저녁노을* 2015.01.09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로 대신하고 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