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나는 어떤 부류인가-연극 이웃집 발명가

 

 

 

 

 

 

 

 

 

 

이번주가 마지막 공연인 "이웃집 발명가"를 일요일 와이프와 관람했다

보통 영화나 연극은 보러 가는게 이 작품을 봐야 하겠다 해서 가는 경우와 날짜나 시간등에 의해

선택되어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 연극 같은 경우는 두가지 경우가 다 해당이 된 경우다

 

토요일 저녁 공연을 보러 왔었는데 관람객이 없어서 취소가 된것인데

일요일 다시 보게 된것이다

 

검색해 보니 "이웃집 발명가" 연극은 2008년부터 했던 공연이고

2013년 책으로 발간된 것을 지역에서 재 공연한거 같다

대구문화재단 공연 활동 지원작이라는데 지원을 많이 해야 할것 같다

 

공연장인 떼아뜨로 중구가 관람석이 60여석 남짓한데

연극 배우들의 생활에 부담없는 활동이 되려면 관람 수입 가지고는 정말 택도 없어 보인다

지역 문화 예술의 쓸쓸한 단면이다

 

공연장 좌석이 등받이가 없는 형태라 나같은 나이 많은 사람들은 2시간여 시간을 관람하는데는 다소 애로가

있었다

젊은 사람들은 못 느낄지 모르지만..

 

 

 

 

 

 

연극은 엉뚱한 발명가 공동식

도도하고 시크한 이웃집 여자 로즈 밀리

그리고 미스테리한 조수 블랙

3인의 연극이다

 

좁은 공간에서 열연하는 배우들의 연기가 가상스럽다

쩌렁쩌렁 울리는 대사속에서

각자의 생각과 사고를 대변하는그속에서 나는 어디일까 잠시 생각한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