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골든 슬럼버(Golden Slumber ) 한국-일본 영화 비교

* 일본과 한국 영화의 비교이기 때문에 일부 내용

누설이 있을수 있습니다

 

골든 슬럼버 영화는 원작을 먼저 보았다..그리고 리메이크 된

한국 영화를 보았다 ( CGV 댓글 이벤트에 당첨되어^^)

일본 원작 영화는 뭔가 조금 짜임새가 부족하고 결말이

참 싱거웠었다

☞ 일본 영화 골든 슬럼버

 

일본 영화에서의 아쉬웠던 부분이 한국영화에서는 어떻게

바뀌었을까..하는 생각이 많이 들어 자연히 그 부분에 중점을 두고 보게 되었다

 

일단 일본 영화보다는 조금 더 짜임새가 있고 액션이  더 가미되어 스케일이 크고 영화적인 재미는 있다

2010년의 일본 영화에 비해서는 당연한게 아닌가 싶은데 원작과 마찬가지로 개연성이 좀 떨어지는건 어쩔수

없는가 보다..안 그러면 원작의 줄기가 확 틀어질테니..

                                                        ( 이미지:네이버 영화 스틸컷 )

 

일본 영화는 총리가 탄 차량이 폭발하는데 한국은 유력 대선후보가 탄 차량이 폭발한다

그 폭발의 매개체가 소형 헬리콥터에서 RC카로 바뀌었다

광화문에서의 폭발 장면 하나만 봐도 스케일이 다름을 알수가 있다

 

일본 영화에서 가장 황당했던 연쇄살인범의 등장과 도움,죽음이었는데 한국에서는 그 부분이 국정원의 버림받은

요원 (김 의성 분)으로 바뀌어 좀 덜 황당하긴 했다

김의성의 등장으로 작은 줄기가 조금 변한건 어쩔수가 없지만.. 

 

또 하나 바뀐것은 연결된 친구들이다 일본은 청소년 식문화 연구회 모임의 친구들이었는데 한국은 영화 제목과도

잘 연결시킨 밴드 동아리였다

그러나 전반적인 흐름은 같아 보였다

( 한줄 줄거리 )

건우(강동원)는 성실하고 남을 배려하는 태도가 몸에 밴 택배 기사다. 곤경에 처한 사람을 그냥 지나치지 않고 구해준

공로로 모범시민으로 선정되기도 한다. 그런 그에게 고등학교 시절 친구 무열(윤계상)이 찾아온다. 광화문 한복판에서

만나 서로의 안부를 주고받는 것도 잠시뿐, 유력 대선 후보(조영진)가 둘의 눈앞에서 차량 폭발사고를 당하며 숨진다.

무열은 건우에게 “이 사건은 계획됐고, 너를 암살범으로 만들어 그 자리에서 자폭시키는 게 조직의 계획이다. 아무도 믿지 말고 꼭 살아남아”라고 전한다. 졸지에 암살범이 된 건우는 영문도 모른 채 도망다니는 신세가 된다.

하지만 CCTV, 지문, 통화내역, 신용카드 인출내역 등 건우의 모든 정보들이 조작되고, 감시당하는 상황에서 그는 무열이 건네준 명함 속 인물 ‘민씨’ (김의성)를 만나 사건의 전모를 조금씩 알아간다.     ( 씨네21에서 인용 )

 

세상은 네가 아는 그런것이 아니다

착하게 사는것도 죄가 된다

세상은 이미지

 

★★★ 가볍게 보면 좋은 팝콘영화..

 

덧 1. 정소민의 등장은 전후 설명이 없어 좀 생뚱맞다..

   2. 골든 슬럼버 (Golden Slumber 단잠) 가사     

“한때는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있었지 / 한때는 집에 돌아가는 길이 있었어 / 예쁜 아가, 울지 말고 자렴 / 그럼 내가 자장가를 불러줄게 / 너의 눈에 단잠이 가득하구나 / 네가 일어날 즈음엔 미소가 너를 깨울 거야 / 예쁜 아가, 울지 말고 자렴 / 그럼 내가 자장가를 불러줄 테니 / 한때는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있었지 / 한때는 집에 돌아가는 길이 있었어 / 예쁜 아가, 울지 말고 자렴 / 그럼 내가 자장가 를 불러줄게”
 

 Once there was a way
To get back homeward
Once there was a way
To get back home
Sleep pretty darling
Do not cry
And I will sing a lullaby
Golden slumbers
Fill your eyes
Smiles await you when you rise
Sleep pretty darling
Do not cry
And I will sing a lullaby
Once there was a way
To get back homeward
Once there was a way
To get back home
Sleep pretty darling
Do not cry
And I will sing a lullaby
Golden slumbers
Fill your eyes
Smiles await you when you rise
Sleep pretty darling
Do not cry
And I will sing a lullaby
Once there was a way
To get back home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8.02.27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작품 모두 봐야겠네요^^
    덕분에 좋은 영화 잘 알고 갑니다.

  3. BlogIcon YYYYURI 2018.02.27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직 안봤는데, 어떤지 궁금하네요~

  4. BlogIcon 은이c 2018.02.27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못본영화인데 꼼꼼하게 잘 정리를 해주셨네요
    원작을 먼저봐야 도움이 되겠네요~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

  5. BlogIcon 『방쌤』 2018.02.27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영화보다는 한국영화 평이 더 좋더라구요^^;
    저도 기회가 된다면 한국영화는 챙겨서 보고 싶습니다.

  6. BlogIcon luvholic 2018.02.27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일 영화비교글 잘 보았습니다~^^
    IPTV에 나오면 한번 봐야겠어요 ㅎㅎ 강동원 좋아요~

  7. BlogIcon 늙은도령 2018.02.27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치원에서 하면 잘 보겠습니다ㅋㅋㅋ

  8. BlogIcon 보약남 2018.02.27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으로 접한 분들은 영화의 아쉬움을 많이 토로 하시더라고요~ 강동원의 연기력은 어떠셨는지^^;

  9. BlogIcon 새 날 2018.02.27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 원작과 비교해서 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 같군요. 그런데 우리나라 영화만 단독으로 보신 분들의 평은 그닥이었던 같습니다.그래도 팝콘영화로는 꽤 괜찮은 모양이군요

  10. BlogIcon T. Juli 2018.02.27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 영화와 한국 영화는 국가의 분위기 따라 달라지지만
    둘 다 의미 깊고 좋은 내용 같았지요

  11. BlogIcon 디프_ 2018.02.27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이거 리메이크 된 영화였군요?! 제가 영화광인다 거의 두달만에 극장을 가서
    본 첫 올해 첫 영화인데.. 실망스러웠어요ㅜㅜ

  12. BlogIcon 라지영 2018.02.27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못 본 영화들을 소개 해주어 좋은 정보를 얻고 갑니다 ^^

  13. BlogIcon 작은흐름 2018.02.27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강동원 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웠다며 매우 추천받은 영화입니다~~^^

  14. BlogIcon 둘리토비 2018.02.27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고로 사진속의 470번 버스는 저 도로를 달리지 않습니다
    (노선이 다릅니다)

    뭐 시간이 지날수록 이런 영화는 좀 식상해져요~

  15. BlogIcon 요니피그 2018.02.27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저 벙거지 모자가 윤계상은 아니겠지요 ㅜㅜㅜ

  16. BlogIcon veneto 2018.02.28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재가 재밌어보이네요
    다음에 한번 봐야겠습니다 ㅎㅎ

  17. BlogIcon 스티마 2018.02.28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잘나가는 배우들이 나오는 흥미로운 영화 군요.
    한국영화랑 일본영화를 함께 보면 더 재미있을것 같습니다!!

  18. BlogIcon greypencil 2018.02.28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히 무겁지 않을까 했는데 설명을 잘해주셔서 한 번 볼까 하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19. BlogIcon peterjun 2018.03.01 0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보고 싶었는데...
    아버지랑 막내 동생이 보고 오더니 추천하고 싶지는 않다고 해서 아직 안보고 있네요.
    물론.. 영화보러 갈 시간이 없는 게 더 큰 문제지만요. ㅎㅎ

  20. BlogIcon 드림 사랑 2018.03.01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두영화를보고비교를

  21. BlogIcon 늑대발자국 2018.03.03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보지 못했는데 이 글을 보니 영화가 궁금하네요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