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영화 1987- 박처원,조한경,강민창 ,그리고 최환검사,황적준 박사 역사에 기록되다

 

 

 

 

 

 

 

 

 

 

 

영화를 보는 내내 먹먹한 마음이 들었다

 

1987년 6월 그때의 일들이 영화를 보면서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간다

당시 나는 업무때문에 대전에 동료와 출장중에 있었다

대전역에 내리자 마자 함성이 들리기 시작했고대학생들을 필두로 가두 시위가 시작되고 있었다

 

대전우체국 근처에서 시위를 지켜 보면서 박수를 치기도

했고 같이 구호를 외치는데 최류탄이 날아 들었다

최류탄을 피해 이리 저리 골목으로 건물안으로  쫒기듯이 숨어 들었었고 같이 출장갔던 동료와는 불가피하게 헤어져

그 다음날 출장 업무 장소에서 만났던가 하는 기억이 난다

 

그렇게 1987년의 기억과 함께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말이 신문 지면을 장식했었고  화제가 되었었던일이

아직도 너무나 선명하다

영화는 다큐멘터리가 아닌가 할 정도로 그때의 상황이 거의 그대로 재연이 되었다

 

김윤석이 연기한 박처장은 박처원 치안감이다

박처원 치안감은 1920년대 출생, 평남 출신으로 1947년에 월남, 순경으로 경찰에 입문해서 치안감으로 승진하는등

경찰 40년을 대공수사분야에서 근무했다

고문 경찰 이근안이 대부처럼 생각하는 사람으로 대공분야에서 김창룡 특무대장과 쌍벽을 이루었던 신화적인

인물이기는 했다

그는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으로 징역 1년 6월 집행유예3년을 선고 받고 2심에서는 무죄 선고를 받고 풀려 났으나

대법원에서 집행유예를 최종 선고 받았다.지금은 고인이 되었을걸로 추측이 된다

                                                         ( 이미지 :네이버 영화 스틸컷 )

                                                    ( 박처원 치안감: 1987년 5월 23일 경향신문 )

 

우현이 연기한 치안본부장은 강민창으로 역시 1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았고 2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았다가 최종

대법원에서 징역8월 집행유예2년을 선고 받았다

우현은 연세대 재학중 이한열 열사 장례식때 전 민주당 원내대표였던 우상호 당시 학생회장과 참석했던 사진으로

알려졌얶고 그 당시  학생운동을 했었다

 

박희순이 연기한 조한경은 면회온 가족에게 진실을 이야기해서 이 사건이 외부로 알려지게 되었고 당시 보안계장이

이를 기록 같은 교도소에 있던 이부영 기자( 전의원)에게 전달,천주교 정의 사제구현단에게 전해져 진실이 밝혀졌다

 

하정우가 연기한 부장검사는 최환 변호사로 영화와는 달리 서울지검장,부산고검장등을 역임하였다

그리고 부검을 한 황적준 당시 국과수 법의1과장도 역사에 기록될 인물이다

 

( 한줄 줄거리 )

 1987년 1월, 대통령 직선제를 위해 시위하던 22살 대학생 박종철(여진구)이 고문 중 사망한다.

사건을 덮기 위해 박 처장(김윤석)은 졸속으로 시신 화장 처리를 시도하지만 최 검사(하정우)는 검찰이 경찰에

휘둘릴 수  없다는 생각에 이를 거부한다. 목적이 뻔히 보이는 정부의 보도지침을 따르기 원치 않는

윤 기자(이희준)는 ‘물고문 중  질식사’라는 사망 원인을 단독 보도하고, 교도관 한병용(유해진)은 수감 중인

해직 기자(김의성)의 비밀 서신을 전달한다. 민주화운동의 성공 가능성에 회의하던 연희(김태리)는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진상 규명 시위 현장에 의도치 않게 휘말리게 되고..    

                                                                                                 ( 씨네21 인용)

 

진실은 감옥에 가둘수가 없다

 

★★★★☆  영화를 좋아하지 않더라도 이 영화는 봐야 한다 역사이기 때문이다

                모두가 주인공인 영화

 

덧 1. 오픈 세트장의  규모가 어마 어마하겠다  ..가 보고 싶다

    2. TV가이드 나도 열심히 보았던 기억이..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YYYYURI 2018.01.03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 너무 궁금하네요~

  3. BlogIcon 『방쌤』 2018.01.03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픈세트장이 생간다면
    저도 꼭 가보고 싶습니다.

    꼭 봐야 할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4. BlogIcon T. Juli 2018.01.03 1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와 함께
    이 영화 느낌이 옵니다.

  5. BlogIcon 여강여호 2018.01.03 1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시 중3이었지만 학교 수업만 끝나면 대학생들 시위현장을 찾았던 기억이 납니다.
    낮에는 가톨릭 회관에서 광주항쟁 관련 사진과 비디오를 보고 저녁엔..
    시위대 중간중간에 선생님들이 계셨지만 다들 모른체 해주셨죠.
    당시 분위기가 그랬드랬죠. 그 덕에 지금이 있는 게 아니겠습니까?

  6.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8.01.03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시에 부산에서도 최루가스 좀 마셨습니다.
    무자비했던 시대가 기억에 선하네요.
    국민들이 정신줄 놓으면 또 그 세력들이 다시 세상을 어지럽힐 수도...

  7. BlogIcon 지후니74 2018.01.03 1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987년이면 중학교 1학년때로 기억하는데... 그 당시 언론 보도는 시위대를 좌익 용공세력으로 규정하고... 민주화 운동자체를 크게 왜곡했었죠.... 이 영화는 그 시대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8. BlogIcon 방송/인터넷/전화 가입! 2018.01.03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주말에 챙겨봐야겠네용~ ㅎ

  9. BlogIcon 라오니스 2018.01.03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의 한 장면을 .. 영화로 만들어서 ..
    잊지않게 된 것이 ..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
    30년이 지났는데 ..
    정치적으로 큰 변화가 없어보이는 것은
    저만의 생각이겠지요? ^^;;

  10. BlogIcon 둘리토비 2018.01.03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현 배우는 감개무량할 것 같습니다.
    비록 영화에서는 악역이겠지만 얼마나 실감이 날까요.

    저 때의 젊은이들의 올곧은 마음이 오늘날을 만들었죠.
    오늘날은 어떨까요, 매우 안타깝습니다~

  11. BlogIcon veneto 2018.01.03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보신분들이 꼭 봐야한다고 말씀하시더라구요
    이 영화는 참기 힘들어서 영화관가서 볼지도 모르겠네요!

  12.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8.01.04 0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좋아하지 않아도 역사이기 때문에 봐야하는
    그런 영화이군요!?
    요즘 계속 이 영화 관련해서 좋은 리뷰들이 올라오고 있는것을 봤는데요- 저도 주말에라도 시간을 내어 한번 보러가야겠습니다^^

  13. BlogIcon 홍컴 2018.01.04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싶네요.

  14. 2018.01.04 2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BlogIcon peterjun 2018.01.05 0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년이 끝나기 직전에 이 영화를 봤어요.
    지금도 가슴속에 여운이 남아있네요.
    역사책을 읽는 사람은 별로 없지만, 영화를 보는 사람은 많기에...
    이 영화 정말 잘 나왔다고 생각해봅니다. ^^

  16. BlogIcon 욜로리아 2018.01.05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과 비교해주시니 더욱 좋으네요. 눈물이 멈추지않아서 일어나질 못했어요. 살기좋은 요증세상억 태어난 학생들에겐 반드시 보여줘야할 영화죠

  17. BlogIcon 라지영 2018.01.05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시기에 어린시절이라 잘 몰랐던 부분을 영화를 통해 배울 수 있을 것 같네요 ^^
    조만간 이 영화 보러 가야겠습니다 ! :)

  18. 나엽ㅂ 2018.01.14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때는 일부 기자들이지만 진실을 보도하려는 양심있는 기자들이 있었는데, 요즘은 모두 기레기들만 보이는가!

  19. 2018.01.21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 크롱 2018.02.11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보는내내 가슴이 먹먹해지네요.
    87년 이때 나는 2살이었던...영화 마지막 부분에서 눈물이.. 내가 살고있는 이 나라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잘 보여주는 영화인것같습니다. 어린친구들이 꼭 봤으면합니다. 마지막으로...

    80년 5.18광주.. 87년 6.10항쟁 그리고 전두환 ♪♩♬♪..

  21. 2018.03.10 1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