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나의 최초의 영화후기-영화 레미제라블 ( 2012 )

다음 블로글들 글을 정리하다가 내가 제일

처음 쓴 영화 후기가 있어 반가운 마음에  읽어보고

그대로 다시 여기에 옮긴다

 

지금 읽어 보면 약간 어색하기도 하다

다음 블로그에 글을 올린게 2012년 12월 25일이니

약 5년이 되었다

곧 5년간 봤던 영화도 결산을 한번 해 봐야 겠다

 

( 2012년 12월 25일 글 다음 블로그에서 옮김 )

------------------------------------------------------------------------------------------------------------------------------

이 영화는 미국보다 먼저 개봉되었다

미국 개봉일이 12월 25일이니 우리 한국 사람들은 미국보다 일주일여를 빨리 본셈이다

한국에서 벌써 100만을 돌파했다하니 상상외의 선전이랄수 있고 미국보다 먼저 개봉하는 당위성을 가져다

주었다 할수  있다

 

영화의 큰 줄거리는 빅토르 위고의 원작 소설에 크게 벗어 나지 않는 것 같다

빅토르 위고는 소설에서 비참한 운명을 타고난 한 인간이 강인한 의지로

그 운명을 개척해 나가는 눈물겨운 과정을 보여 주려고 했지만‘

영화는 장발장의 자베르 경감과의 악연 그리고 聖人과 같은 사랑에 초점을 더 두지 않았나 라고 생각하게도 한다

  

이 영화에서 나는 먼저 미리엘주교로 나오는 “콜 윌킨스”를 이야기하지 않을수 없다

콜 윌킨스는 역대 최고의 장발장으로 꼽히는 분이다

그러한 분이 이 영화에 미리엘주교로 나온 모습이 대단히 흥미로왔다

 

장발장의 과거에 대한 후회와 반성, 새로운 삶은 바로 이 미리엘 주교로부터 시작된다

        

                                                                 (콜 윌킨스)

 

우리가 살아 가는데 있어 일생을 바꿀만한 계기가  누구에게나 한두번은 찾아 온다고 나는 생각한다

소설에서,영화에서 장발장은 몇번의 계기를 겪게 된다

 

처음엔 빵을 훔치는 도둑이 되었다가 상습 탈옥범이 되어 장기수가 되고가석방되어 형 집행정지 상태에서

 다시범죄자의 길에 들어설것을 미리엘 신부에 의해 새로운 삶을 살게 된다

 

영화는 보는 사람 성향에 따라 보는 관점이 조금씩 다르고 느낌이 다를 수밖에 없다

그리고 그영화의 연출에 따라 감독이 강조하고자 했던 내용도 원작과 다를수가 있고 관중들은 그것을 잘 읽을수도

있고 그리하지 않을수도 있다

 

이 영화는 처음과 끝의 감동이 남다르다

처음 시작은 웅장하고 끝은 잔잔한 감동과 슬픔이다

 

아마 이 영화에서 가징 많은 비용이 들었다면  커다란 배를 많은 죄수들이 수리하는 이장면 일 것이다

또한 마지막 장면은 많은 사람들의 눈물샘을 자극했을 것이다

여기저기서 훌쩍이는 소리가 들렸으니... 

 

영화 후반부에 자베르 경감은 장발장이 자기를 살려준 것을 자기의 영혼을 죽여 버렸다는

말을 남기고 투신하게 되는데

나는 그장면이 장발장의 Who am I 라고 노래하는 모습과 최고의 기억나는 장면으로 꼽고 싶다

자베르 경감으로 열연한 러셀 크로우를 다시 보게 된 그러한 장면이다

예전에는 글래디에이터의 러셀크로우만 기억했었는데... 

뮤지컬영화도 내게 이런 감동을 줄수 있다는것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고

영화를 보고 난후 얼마전 본 "26년"이 오버랩되어 지는 것은 비단 나만의 느낌이었을까?

 

 

 

PS) 이 영화에 나오는 노래 49을 전부 Live 녹음했다니 대단한일이고(사상 최초) 김연아 선수가

이 노래들중 몇곡을 시힙용으로 사용했다 한다

휴 잭맨  그사실을 알고 있고 김연아 선수의 팬이라 한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2017.12.30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봤던 기억이 납니다. 벌써 5년이나 지났네요.

  3. BlogIcon 참교육 2017.12.30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보고 싶네요

  4. BlogIcon 만세네BLOG 2017.12.30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끝이 잔잔하고 감동적이라.. 만세는 못봣는데 보고싶네요 ㅎ

  5. BlogIcon 베짱이 2017.12.30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한 영화죠

  6. BlogIcon 방송/인터넷/전화 가입! 2017.12.30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주말 연휴 잘 보내세용~

  7. BlogIcon 라오니스 2017.12.30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리뷰가 아주 멋있습니다 ..
    길지 않으면서, 영화의 느낌이 잘 살아있습니다 ..
    영화를 더 보고 싶게 만들어 주십니다 .. ^^

  8. BlogIcon 카멜리온 2017.12.30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미제라블 정말 우리나라에서도 이슈가 되었던 영화였죠.
    2012년 12월 25일이라니...
    크리스마스네요.
    그 때 저는 뭐하고 있었는지 떠올려봤는데 음... 기억나네요.... 일본에서 막 돌아와서... 한국에서 데이트를 했었죠.
    즐거운 연말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9. BlogIcon veneto 2017.12.30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레미제라블을 작년 광화문 집회에서 민중의 노래로 레미제라블을 알게되었네요..ㅎㅎ

  10. BlogIcon 슬_ 2017.12.30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 영화를 호주에서 봤네요. 다행히 레 미제라블을 전체적인 내용을 알고 가서 이해하는데 문제는 없었습니다.
    한동안 투포씩스오원~~~ 이라는 구절이 미디어에서 엄청 유행했던 것이 생각나요ㅋㅋㅋ
    영화를 보고 나서 영화에 대사가 한마디도 없고 모두 노래라는 걸 알고 깜짝 놀랐던 기억도 납니다.

  11. BlogIcon 영포티 2017.12.30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기억나네요. 즐거운 저녁시간 보내세요~,

  12. BlogIcon Zzanga 2017.12.30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치있는 영화죠.
    저도 참 재미있게 본 기억이 납니다.

  13. BlogIcon 욜로리아 2017.12.30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도 멋지고 ost도 멋진 영화였죠~~~
    2-3번씩 보던 친구들도 있었죠~~
    공수님 덕분에 다시 이훌륭한 영화를 떠올렸네요~~~

  14. BlogIcon 새 날 2017.12.30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와 비슷한 시기에 블로그를 시작하셨군요. 저도 2012년 이글루스에 첫 둥지를 틀었답니다. 공수래공수거님처럼 과거 글들을 보면 손발이 오그라들 때가 많다죠. 물론 지금인들 별반 차이도 없지만 말입니다. 5년 동안 한결 같이 블로그판을 지켜오신 공수래공수거님, 칭찬 받아 마땅합니다^^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7.12.31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티스토리 이전ㅇㅔ 다음에 글을 쓰긴 했지만 자주 쓰지는 안 했습니다
      새날님이야말로 꾸준하게 좋은 글을 쓰셔 정말 타의 모범이 됩니다
      제가 본받아야 합니다 ㅎ

  15. BlogIcon 낼다 2017.12.30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저도 떠오릅니다 두번 본영화였는데 잊고있다가 떠오릅니다 기억을 되살려주셨어요

  16. BlogIcon 생명마루 신림점 2017.12.30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휴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17. BlogIcon 노루막이 2017.12.30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안본영화인데 조만간 봐야겠네요 ㅎ

  18. BlogIcon 스티마 2017.12.31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본 영화죠. 예상 보다 많이 길었던 영화였다는 생각과
    그리고, 이상하게 러셀크로우의 연기가 어색했다는 생각이 납니다. ^^

  19. BlogIcon peterjun 2017.12.31 0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찬사를 받아 마땅한 영화였던 것 같아요. ^^

    한 해가 어느덧 저물어 가고 있네요.
    올 한해 즐겁게 소통할 수 있어 정말 좋았습니다.
    이곳에서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었고, 인생 선배의 이야기들을 통해 때로는 저의 짧은 생각을 발견하기도 했네요.

    다가오는 2018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7.12.31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통하게 되어 반가웠구요
      내년에도 변함없는 활동 하시기 바라겠습니다
      무엇보다 건강하시고 가정에 행복이 깃드시고 소망하시는 일이 이루어지시기 바랍니다^^

  20. BlogIcon SoulSky 2017.12.31 0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영화 극장에서 본 기억이 나네요.

  21.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7.12.31 0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미제라블 영화는 정말 인상적이게 본 영화입니다.
    뮤지컬도 기회가 되면 보러가야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