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잘 아는건 아니지만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시는 고은 시인의 "그 꽃"이라는 시다

 

열 다섯자에 불과한 시지만 어떤 시나 소설보다

많은 의미를 내게 주었었다

* 그 꽃 (고은)

내려갈 때 보았네
올라갈 때 못 본
그 꽃

 

이번주 최영미 시인이 황해문학에 쓴"괴물"이라는 시가 재조명을 받고 그 시에 언급된사람에 대해 뉴스룸에 생방송

출연해 이야기 함으로써 그에 대한 경외심이 싹 달아났다

* 괴물 ( 최 영미)

 En선생 옆에 앉지 말라고   
문단 초년생인 내게 K시인이 충고했다   
젊은 여자만 보면 만지거든   
  
K의 충고를 깜박 잊고 En선생 옆에 앉았다가     
Me too 
  
동생에게 빌린 실크 정장 상의가 구겨졌다   
  
몇 년 뒤, 어느 출판사 망년회에서   
옆에 앉은 유부녀 편집자를 주무르는 En을 보고,   
내가 소리쳤다   
"이 교활한 늙은이야!"   
감히 삼십년 선배를 들이박고 나는 도망쳤다   
  
En이 내게 맥주잔이라도 던지면   
새로 산 검정색 조끼가 더러워질까봐   
코트자락 휘날리며 마포의 음식점을 나왔는데,   
  
100권의 시집을 펴낸   


"En은 수도꼭지야. 틀면 나오거든   
그런데 그 물은 똥물이지 뭐니"   
(우리끼리 있을 때) 그를 씹은 소설가 박 선생도   
En의 몸집이 커져 괴물이 되자 입을 다물었다   
  
자기들이 먹는 물이 똥물인지도 모르는   
불쌍한 대중들   
  
노털상 후보로 En의 이름이 거론될 때마다   
En이 노털상을 받는 일이 정말 일어난다면,   
이 나라를 떠나야지   
이런 더러운 세상에서 살고 싶지 않아   
  
괴물을 키운 뒤에 어떻게   
괴물을 잡아야 하나   

 

최영미 시인의 시에 나오는 En선생은 누가 봐도 고은 선생이다

방송에선 실명을 이야기 하진 않았지만 그 다음날 포털,인터넷은 최영미, 고은으로 시끄러웠었다

 

고은 시인은  노벨문학상 후보에 많이 올랐던 한국의 국민 시인이다.

한국현대사의 중심에서 군사독재정권에 항거하여 네 차례나 투옥된 민주투사이기도 하고

민중과 시대의 아픔을 외면하지 않고 실천하는 양심과 지성을 통해 드러낸 작가의 정신이 투철한 시인이라고

평가 받는다

 

하지만 최영미 시인의 이야기대로라면 이건 순간적인 실수가 아닌 고의적 행동이고 상습범이고 범죄에 준하는 일이다

 

 

고은 선생의 구차한 변명이 아닌 참회하는 사과가 기다려진다

그의 시 "그꽃" 처럼....

Posted by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blissinottawa.tistory.com BlogIcon Bliss :) 2018.02.09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자, 선글라스, 마스크 총동원해 집밖 동정 살피러 집 정원으로 나왔던데...내면의 부끄러움 확실히 있긴 있나 봅니다! 시 내용도 그렇고 하고 많은 것중에서 괴물이라는 제목을 택한 것을 보고 최영미 시인이 겪었을 감정들과 세월이 지나도 풀리지 않은 응집된 멍어리가 느껴지더라구요. 노벨문학상 후보까지 거론되니 그 괴리감을 스스로 감당하기 힘들었겠지요. 미국 여자체조 대표팀 주치의 래리 나사르는 상대가 아동이긴 하지만 암튼 성추행 및 아동포르노물 소지로 인하여 최대 350년 형 받을 것 같다고 하던데 말이지요. 권력, 명예, 돈이 아닌, 법이 무서운 세상이 얼른 왔음 좋겠네요!!

    •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8.02.09 1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론이 사그러 들길 기다리는걸까요
      아직도 아무 입장 표면이 없는걸 보니 그런것 같기도 합니다
      이반일은 개인의 문제라기보다는 당연히 그래도 된다는 오랜 낡은 구습을 타파해야 한다는데 있습니다
      이 사회가 가진자,힘있는자들의 사유화,권력화 되는것을 정말 감시해야 하고 그런일이 일어나지 않더록 해야 합니다

  3. Favicon of http://doitnow61.tistory.com BlogIcon 늙은도령 2018.02.09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 든 진보 성향의 시인과 소설가들의 문제점이 성관념이 형편없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구좌파의 최대 약점입니다.
    진보적 사상을 가진 분들이 이 부분과는 완벽한 절연을 해야 합니다.
    고은은 그 대표적 사례이고요.
    제가 고은 시와 칼럼 등을 일체 읽지 않았던 이유이지요.
    극우나 보수들만 욕해서는 안 됩니다.
    진보에서도 잘못된 것들은 비판해야 합니다.
    그럴 때만이 사람이 먼저인 세상으로 들어설 수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8.02.09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에 이런부분이 완전히 개선되어야 합니다
      시대가 바뀌는 만큼 양성간 보는 시각및 행동 분명 달라져야 합니다
      존중하는 사회가 되기 위한 필수 적 해결 과제입니다

  4. Favicon of http://luv-holic.tistory.com BlogIcon luvholic 2018.02.09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충격적이고 퇴출해야 할 사실이라고 생각합니다.
    문학계가 나아갈 방향도 이제 잡혀야 할 것 같아요.
    제2, 제3의 피해자가 없었으면 좋겠어요.
    그러려면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겠죠..
    시의성 있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8.02.09 1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문학계뿐만 아니라 이 사회,산업 전반에 걸쳐 혁신되어야 할 내용입니다
      더 이상 추가 피해는 물론 없어야 하고 시스템적으로 바꿔 나가야 합니다

  5. Favicon of http://yummystudy.tistory.com BlogIcon 작은흐름 2018.02.09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충격적인 일이기도 하지만 이런일 더 있을것 같아요. 이번 기회에 이런 풍토가 싹 뽑혀나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6. Favicon of http://blog.daum.net/snobody BlogIcon 쫄마아프로만 2018.02.09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놀라운 일이 폭로되었습니다.
    너무 긴 시간 우리 사회의 조직 내에 만연된 사실이었는데,
    조금씩 나아지리라 믿습니다.

  7. Favicon of http://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8.02.09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문은 늘 있었지만 이렇게 현실로 다가오니,,,
    충격이 참 컸습니다.
    괜히 그의 시를 다시 한 번 들여다 보게 되구요,,,
    잘못한 일이 있으면 반성하고, 솔직하게 사과를 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생각합니다.

  8. Favicon of http://invitetour.tistory.com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2018.02.09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경하는 시인인데 이게 뭔가요?
    사실이라면 정말 국민적 실망이 크겠습니다.
    미투운동이 여러분야로 번지는 군요.

  9. Favicon of http://ker1365.tistory.com BlogIcon 만세네BLOG 2018.02.09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것어요..

  10. Favicon of http://friendcjjang.tistory.com BlogIcon 은이c 2018.02.09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를 더 읽어보니 정말 충격적이네요
    빠른 참회의 사과가 필요할듯하네요 그게 전부는 아니지만요
    참 무서운 세상입니당.

  11. Favicon of http://greypencil.tistory.com BlogIcon 회색연필@ 2018.02.09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기회가 이런 일을 바로 잡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참. 것참... 계속 입가에 맴돕니다.

  12. Favicon of http://dyourself.tistory.com BlogIcon 디프_ 2018.02.09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를 잘 모르는 저조차도 저 시는 아는데...
    어렴풋이 뉴스를 듣긴 들었는데 이렇게 시까지 정독한 것은 공수래님 포스팅 덕분이네요
    감사합니다.

  13. Favicon of http://tokyobreaknews.tistory.com BlogIcon T. Juli 2018.02.09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어이없는 시인의 행각이네요
    시인이라고 다 시처럼 살지 않는 것은 알지만,

  14. Favicon of http://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8.02.09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착잡하네요. 문단 내 만연돼 있던 문제점들이 얼마 전 폭로됐던 상황의 판박이네요. 과연 어떤 방식으로 결말을 맺게 될지 궁금합니다. 일단은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기도 하고요.

  15. Favicon of http://www.cryptocoin.kr BlogIcon 스티마 2018.02.10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이런분들 많았죠
    이제라도 사죄 하고 바뀐 세상에 적응 해야죠

  16. Favicon of http://peterjun.tistory.com BlogIcon peterjun 2018.02.11 0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사 보고 참 안타까웠네요.
    이제는 없어져야 할 행태지요.
    뒤에 감춰진 좋지 않은 모습.. 얼마나 많은 후배들이 힘들었을까요....

  17. Favicon of http://tourhistory.tistory.com BlogIcon 자유여행인 2018.02.11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가 중에는 작품만 가까이 하고, 그 사람은 멀리 해야 하는 부류들이 많은데, 그가 딱 그 부류입니다. 하물며 한때는 승려생활도 했던 사람인데... 시인들 사이에서는 유명하지요. 어느 남자 시인에게 들은 얘긴데, 예전에는 길거리에서 이쁘다 싶으면 아무 여자나 갑자기 붙잡고 키스했답니다. 도망가기도 하고, 뺨 맞은 적도 꽤 있었다더군요. 고은 시인이 시켜서 그 사람도 그렇게 해봤다는군요.
    그때 이야기도 황당했는데, 다른 이야기들도 듣고는, 아, 그렇구나 했습니다.
    제게는 별로 놀랄 일도, 씁쓸할 일도 아니었습니다.
    아마 제가 들은 바로는, 공개적으로 사과할 위인도 아닙니다.

  18. Favicon of http://gallow.tistory.com BlogIcon 겔러 2018.02.12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여러번 그런걸 목격하고
    나는 나이먹어서 절대 저러지말아야지 만 하고말았습니다.
    대체 왜들 그럴까요 이해가 안갈뿐입니다

  19. Favicon of http://the3rdfloor.tistory.com BlogIcon 슬_ 2018.02.12 1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학계가 장난이 아니라던데요. 이미 알 사람들은 다 알고 있다고....
    공론화가 많이 되어서 저런 폐해가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20. 하늘바람 2018.02.16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동인 선생의 그녀도

    아주 젊은나이에두집살림한것으로 압니다


    이기사를 접하고

    김동인 선시ㅣㅇ이 왜떠오를까요?

    같이 살았던그여자분 서영은씨죠?
    그러나 많이다른건
    그분은 수십년동안 동거하셨다는거죠
    일방이 아니고 쌍방이었구요
    누가 먼저 접근했나는 모르지만
    아마도 연세있는 김선샛이아니었을까?
    서영은씨는 박경리씨가 보냈다고합니다
    문인으로 활동하려면 그분의 추천이 필요하다면서요

  21. 느티나무 2018.02.21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고은선생이 그 시를 정말 좋아해서
    시집도 샀답니다.
    책을 버려야할까 고민 중입니다.
    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