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 ( 거창 여행 ) 동계 종택,반구헌 :>

대와 수승대 문화재들을

둘러 보고 나서도 예식 시간까지는

여유가 있었다

 

돌아가는길의 문화재를 검색했다

( 다 아시겠지만 차량의 네비게이션을

이용하면 현 위치로부터 가까운

문화재를 쉽게 찾을수가 있다..난 종종

이용하는편이다 )

 

수승대 가까운곳에 동계 종택이 있었고 바로 근처에 반구헌이라는곳이 있어 찾아 나섰다

( 동계종택 ) 국가민속문화재 제 205호

조선 중기의 문신 정온(1569∼1641)이 태어난 집으로, 후손들이 순조 20년(1820)에 다시 짓고 정온의 신위를 사당에 모셔 오늘에 이르고 있다.

솟을대문의 대문간채를 들어서면 'ㄱ'자형의 사랑채가 있고, 사랑채 안쪽으로 '一'자형의 안채가 자리하였다. 안채의 오른쪽에는 뜰아래채가, 왼쪽에는 곳간채가 있다. 안채의 뒷쪽에 따로 담장을 두르고 3문을 설치한 후 사당을 세웠다.

사랑채는 꺾인 부분을 누마루로 꾸미고 눈썹지붕을 설치한 점이 특이하다. 안채와 사랑채는 북부지방 가옥의 특징인 겹집으로 구성되어 있지만 기단은 낮고 툇마루를 높게 설치한 남부지방 고유의 특징도 함께 가지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이 집의 학술적 가치를 찾을 수 있으며, 조선 후기 양반주택 연구에 좋은 자료이다.

동걔 종택에서 후손들이 보관해 오던 유물들은 나중 거창박물관에서 확인할수가 있었다

동계  정온 선생은 신동아에 연재된 조용헌 교수의 글을 옮겨 적는다

 이 집안의 초계 정씨들은 일찍부터 과거급제를 한 기록이 있다. 고려시대 과거 합격자 101명의 명단이 실려 있는 ‘정사방목(丁巳榜目)’이 고택에서 소장하던 고문서에서 발견된 것이다. 고려말 우왕 3년(1377)에 치른 국자감시에서 장원급제한 정전(鄭悛)에게 당시 예부(禮部)에서 수여한 이 원본은 합격 동기생 101명의 이름을 전원 수록하고 있어 국보급 자료로 평가받는다.

아무튼 수석 합격자인 정전은 동계 정온의 6대조가 된다. 초계 정씨가 거창의 용산, 안음, 서마리 등지에서 살다가 현재 사는 동네인 강동에 들어와 살기 시작한 시기는 동계의 조부인 승지공(諱 淑; 1501∼1563년) 때부터니까, 어림잡아 500년 가까운 입향(入鄕) 역사를 가지고 있는 셈이다.

이 동네 정씨들이 조선시대에 명문가로 부상한 것은 동계 정온이 임금에게 목숨을 걸고 직언한 상소문(甲寅封事)에서 비롯된다.

동계가 46세 되던 해에 임금 광해군은 동생인 영창대군을 강화도로 귀향 보냈다가 강화부사 정항을 시켜 죽이고, 부왕인 선조의 계비이며 영창대군의 생모인 인목대비마저 폐출하려 하였다. 바로 이때 동계는 상소문에서 임금이 지금 패륜 행위를 저지르고 있다고 직언한 것이다.

이미 광해군은 친형인 임해군을 역모로 몰아 죽이고 외조부인 연흥부원군 김제남을 역적이라고 하여 죽였으며, 선왕의 공신, 현신들도 자기 귀에 거슬리는 상소를 했다고 해서 죽이거나 귀양을 보낸 바 있었다. 그러니 자기에게 패륜을 저지르고 있다고 직언한 동계를 그냥 놔둘 리 없는 것은 자명한 일.

동계가 올린 상소문은 광해군이 막 식사를 하려고 수라상을 받았을 때 입직 승지가 그 내용을 읽어주었다고 한다. “그런 짓을 하시고 죽어서 무슨 낯으로 종묘에 들어가서 역대 선왕들을 만나시겠소?” 하는 대목에 이르자, 노기가 충천한 광해군이 수라상을 발길로 걷어차니 반찬 그릇과 장 종지가 어찌나 세게 튀었던지 옆에 있던 시녀와 승지의 머리가 터져 버릴 지경이었다. 뿐만 아니라 이처럼 흉측한 상소를 전달한 승정원 승지들도 책임이 있다고 해서 그 자리에서 파직되는 사태가 일어났다. 기록에 따르면 전국의 유생은 물론이고 부녀자들까지도 동계의 상소문을 언문으로 번역하여 읽지 않은 사람이 없었다 하며, 동계가 구금된 감옥의 역졸들도 선생의 인품에 감복되고 또 여론에 압도되어 지성으로 동계를 보살폈다고 전해진다.

동계를 옹호하는 전국 선비들의 여론 때문에 동계는 죽지 않고 그 대신 제주도 대정현에 10년 동안 귀양을 가서 위리안치(圍籬安置)되는 형을 받는다. 위리안치는 유배지의 담장 주위를 마치 새장처럼 가시덤불로 에워싸서 하늘만 빼꼼하게 보이도록 조치한 집에서 살게 하는 형벌이다. 말하자면 지독한 가택 연금생활이다.

후일 추사 김정희가 제주도 유배를 가서 생활한 곳이 동계가 위리안치 생활을 했던 바로 그곳이었다. 추사는 대정현 사람들로부터 동계의 유배 생활이 어떠했는지를 소상하게 전해들을 수 있었고, 그가 행한 선비다운 처신에 감동받았던 것 같다. 추사는 제주 귀양이 풀린 후 일부러 거창의 동계 고택을 방문하여 당시 동계 후손인 정기필(鄭夔弼; 1800∼1860년)에게 동계 선생에 대한 제주도민의 칭송을 전해주면서 ‘충신당(忠信堂)’이라는 현판을 써주고 간 일이 있다.

동계가 충절의 선비로서 존경받았던 또 하나의 사건은 병자호란 때였다. 임진왜란과 함께 병자호란은 조선조의 2대 난리로 꼽힌다. 임진왜란이 많은 인명피해와 함께 물질적인 피해가 컸다고 한다면 병자호란은 물질적인 피해는 적었지만 정신적인 피해는 오히려 임란보다 심각했다고 볼 수 있다. 병자호란은 그때까지 우습게 알던 오랑캐에게 임금인 인조가 맨발로 엎드려 절을 해야 했던 치욕스러운 사건이었기 때문이다.

명분과 자존심을 생명보다 소중하게 여겼던 조선조 선비들에게는 남한산성에서 무릎꿇은 임금의 치욕 행위가 선비의 자존심을 송두리째 망가뜨리는 대사건이었다. 1636년 동계는 남한산성에서 오랑캐와의 화의를 적극 반대했으나 결국 화의가 성립됨에 따라 칼로 배를 긋는 할복 자살을 기도하였다. 주욕신사(主辱臣死: 임금이 욕보면 신하는 죽어야 한다)의 정신이었다.

그러나 모진 목숨이 마음대로 끊어지지 않자 국은에 보답하지 못한 것을 한탄하고 덕유산 자락의 모리(某里)라는 곳에 은거하면서 백이숙제처럼 죽을 때까지 미나리와 고사리를 먹고 살았다. 고사리를 캐며 살았다고 해서 그 은거지는 고사리 미(薇)자를 넣어서 ‘채미헌(採薇軒)’이라는 이름으로 전해진다. 요즘도 후손들이 동계 제사를 지낼 때는 제사상에 반드시 고사리와 미나리를 올려놓는다고 한다. 이 집에서 고사리와 미나리는 채소가 아니라 의리와 절개의 상징인 것이다.

 

 

 

동계 종택을 찾아가는데 이름 없는 오래된 누각이 있었다

문이 잠겨 있고 사람의 손길이 한동안 닿지 않은것 같았다

동계 종택

지금도 후손이 살고 계신다

열려 있는곳으로 들어가니 살고 계시는분이  말씀하시기를 안채는생활하는 공간이니 들어 가지 말고

사진도 자제해 달라신다

대신 바깥 사랑채는 얼마든지 보고 사진도 찍고 가라 하신다

민박도 하긴 하는데 민박 요금이 좀 비싸다고 말씀을 하신다

기단이 낮고 툇마루가 높다

툇마루가 높아 신발 신을땐 줄이 필수적이지 싶디

바로 옆에는 반구헌이라고 있다

( 반구헌)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 232호
반구헌은 조선 헌종·철종년간에 영양현감을 지낸 야옹 정기필(鄭夔弼)선생이 기거하던 주택이다. 야옹선생은 목민관 재임시 청렴한 인품과 덕행으로 명망이 높았으며 관직을 사직하고 고향으로 돌아왔으나 재산과 거처가 없자 당시 안의현감의 도움으로 이 반구헌을 건립하였다고 한다. 

반구헌이란 이름은 스스로 자신을 뒤돌아보고 반성한다는 의미인 "反求於諸心"에서 유래한다.

반구헌은 현재 대문채와 사랑채만 남아 있는데 사랑채에 〔崇禎丁丑後二百三十四年〕이라는 상량문이 남아 있어 현재의 건물은 1870년대에 건립 또는 중건된 것으로 추정된다. 

반구헌이라 불리우는 사랑채는 팔작기와지붕에 정면5칸, 측면5칸 규모로 이루어진 비교적 큰 규모의 건물이다. 이 건물의 가장 큰 특징은 대청이 중앙에 있지 않고 규모가 1칸인 반면에 방이 3칸이라는 점이다. 또한 측면 1칸에 난간을 두룬 누마루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건물 후면 중앙에 아궁이를 설치하여 방 2개를 한곳에서 난방하도록 평면을 구성하였다. 구조는 민도리집으로 단순 소박하지만 전체적으로 사대부가의 품격을 풍기는 중요한 건축물이다.

얼마전인조 시대의 병자호란을 배경으로 한 영화 "남한산성"이 개봉되었는데 정온 선생은 그 시대를

살아가면서 치욕을 못 견뎌 할복 자살을 기도한 충신이기도 하였다

 

새삼 선생의 정신이 고귀해 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moon104308.tistory.com BlogIcon 문moon 2017.11.10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창여행을 두번이나 갔지만 고택은 한번도 들르지 못했습니다.
    동계종택이 정말 오래된 곳이군요.
    고택이 관리가 잘되고있는듯 하네요. ^^

  3. Favicon of http://joyful1020.tistory.com BlogIcon 꿈의벨벳 2017.11.10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새로운 곳을 발견하는 건 즐거운 일이에요

  4. Favicon of http://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7.11.10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정말 많이 왔던 지난 겨울
    한옥에서 1박을 한 적이 있었어요.
    눈 내리던 그 밤 풍경, 그리고 이른 아침의 모습이 잊혀지지 않네요.
    정말 좋았거든요~^^

  5. Favicon of http://ehanwharesort.tistory.com BlogIcon 양정석 2017.11.10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그대로의 한옥을 볼 수 있내요.^^

  6. Favicon of http://100mountain.tistory.com BlogIcon 선연(善緣) 2017.11.10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계 종택에는 예전 그 모습대로 후손이 살고 계시는 군요.

  7. Favicon of http://mkm5669.tistory.com BlogIcon 다딤이 2017.11.10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비게이션으로 문화재를 찾아볼수있네요^^
    옛조상들의 가옥이 정겹습니다``

  8. Favicon of http://tokyobreaknews.tistory.com BlogIcon T. Juli 2017.11.10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고옥의 아름다움을 느낍니다

  9. Favicon of http://unzengan.com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7.11.10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쪽은 아직 벼 수확을 안했네요.
    우리동네는 요즘 완전 겨울풍경입니다. ㅠㅠ

  10. Favicon of http://prolite.tistory.com BlogIcon IT넘버원 2017.11.10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를 다시 한번 되돌아 보게 됩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11. Favicon of http://yummystudy.tistory.com BlogIcon 작은흐름 2017.11.10 1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역사가 살아있는 곳을 다녀오셨네요! 근데...죄송한데 중간에 야옹선생님에서 빵 터졌습니다ㅋㅋㅋㅋ 그때는 고양이가 야옹하고 울지 않았던 걸까요? ^^;

  12. Favicon of http://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7.11.10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마 이렇게 전통이 잘 보존되고 있으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워낙 변화무쌍한 세상이라 더욱 그렇습니다. 특히 보수 흔적이 남은 것들보다는 다소 험해도 과거 모습 그대로를 유지한 문화재들이 더 보기 좋은 것 같습니다

  13. Favicon of http://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7.11.10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창여행 좋은 추억으로 간직될 것입니다. ^^

  14. Favicon of http://trip98.tistory.com BlogIcon veneto 2017.11.11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흥미로운 문화재 탐방 보기만해도 재밌네요 ㅎㅎ

  15. Favicon of http://windyhill73.tistory.com BlogIcon 바람 언덕 2017.11.11 0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수래님의 문화제 사랑은 모두의 귀감이 되는군요. ^^*

  16. Favicon of http://blissinottawa.tistory.com BlogIcon Bliss :) 2017.11.11 0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예전에 봐왔던 것과 뭔가 다른 주택 양식이네요. 툇마루가 좀 높아서 그런가요? 정온 선생님의 마지막을 알고나니 어느 시대에도 악인과 배신자가 있었던 것처럼 의인과 충신도 있었던 것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아^^

  17. Favicon of http://myungshinohh.tistory.com BlogIcon 시니냥 2017.11.11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비게이션을 이용하면 문화재 탐방을 하기가 수월해지는 군요^^
    글을 읽으면서 좋은 정보를 알게 되네요^^

  18. Favicon of http://solarcrown.tistory.com BlogIcon 노루막이 2017.11.11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풍스러운멋이 있네요

  19. Favicon of http://goottle.tistory.com BlogIcon 구뜰 2017.11.11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수래공수거님 덕분에 전국 문화재 공부 잘하고 있습니당 ㅎㅎ

  20. Favicon of http://alicelee7.tistory.com BlogIcon 피치알리스 2017.11.12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히 역사의 지식이 빠삭하신 것 같아요.
    사진도 잘봤습니다.
    여기 오면 역사여행을 하게되서 배울 점이 참 많다는 생각이 들어요. ㅎㅎ

  21. Favicon of http://peterjun.tistory.com BlogIcon peterjun 2017.11.13 0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사리 따라할 수 없는...
    흉내낼 수 없는 고귀한 정신들.
    최소한 배움으로라도 알아야 하고, 느껴야 하는 것 같아요.